광고
SK케미칼, 파킨슨치료제 ‘온젠티스’ 국내 공급
포르투칼 ‘비알’과 공급 계약…2020년 출시 목표 연내 허가 신청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18/03/05 [14:4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SK케미칼 전광현 Phrama사업 대표와 포르투갈 최대 제약사 BIAL의 CEO 안토니오 포르텔라(Antonio Portela)가 SK케미칼 판교 본사에서 파킨슨치료제 ‘온젠티스’의 국내 독점 공급을 위한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후생신보】SK케미칼이 파킨슨병 치료제를 국내 공급한다.

 

SK케미칼은 포르투갈 최대 제약사인 ‘비알(BIAL)’와 ‘온젠티스’(성분명 opicapone) 국내 독점 공급을 위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온젠티스는 파킨슨 환자에게 부족한 뇌의 신경물질인 도파민을 보충하는 치료제인 ‘레보도파(leovodpa)’가 혈류 내에서 분해되는 것을 억제하는 약물이다.

 

온젠티스는 2016년 유럽에서 처음 상용화된 후 1년이 되지 않아 독일과 스페인 등에서 동일 기전 시장 점유율 10% 를 넘어서는 등 빠르게 시장을 넓혀가고 있다.

 

비알은 유럽과 한국 등 전 세계 30개국에서 3상 임상 시험을 진행했고 SK케미칼은 2020년 국내 출시를 목표로 올 상반기 안 온젠티스의 식품의약품안전처 시판 허가 신청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SK케미칼 전광현 Pharma사업 대표는 “파킨슨 환자들의 전형적인 증상인 운동동요증상을 개선시킬 치료 대안이 될 것”이라며 “중추신경계 관련 치료제의 포트폴리오를 강화해 국민 건강권 확립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2016년 기준 국내엔 약 9만 6,500여 명이 파킨슨병을 앓고 있고 항파킨슨제 시장은 IMS헬스데이터 기준 약 780억원 규모인 것으로 나타났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