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이라크 의료서비스 역량강화 사업’ 킥오프 미팅
순천향대 중앙의료원-KOICA 킥오프미팅…전담팀 발족, 세부 계획 논의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18/02/13 [16:3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순천향대중앙의료원(원장 황경호)과 한국국제협력단(KOICA·이사장 이미경)이 함께 진행중인 ‘이라크 중환자 전문의료서비스 역량강화사업’(이하 이라크 의료사업) 킥오프 미팅이 지난 8일 순천향대 서울병원 신관 1층 청원홀에서 진행됐다.<사진> 이번 이라크 의료사업은 순천향대중앙의료원 국제의료기획단(단장 유병욱)이 총괄하고 있다. 

  

이날 미팅에는 내·외부 전문가 20여명이 참여, 사업의 중기전략과 세부 실행계획, 전문가 컨설팅, 역량개발 프로그램 등의 내용이 집중 논의됐다. 이라크 의료사업은 2017년부터 2023년까지 6년 동안 3,600만 달러(394억)를 투입, 바그다드에 중환자 진료가 가능한 전문병원을 세우고 의료 질을 높이기 위한 프로젝트다.

 

사업관리자(PM, Project Manager)은 이우령 순천향대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가 맡는다. 사업관리보조는 김용현 국제사업팀장, 보건의료 컨설팅 부문은 방덕원 심장내과 교수가 책임자 역할을 한다.

 

각 분야별 전문가로 의사는 김호중 응급의학과 교수(부천병원), 외과 조성우 교수, 간호사는 주은향 중환자실 수간호사, 약사는 김미정 약제팀장 등이 사업기간 동안 연2회 꼴로 현지 교육 10회, 국내 초청교육 5회를 담당하게 된다.

 

의료 기자재와 사무용품, 병원 전산시스템 등의 기자재는 별도의 전문가를 꾸려 진행하고 병원 건립 병원행정 분야는 에이치엠엔컴퍼니가 병원운영방안, 재정분석 등의 보고서를 정리 할 예정이다.

 

사업관리자인 이우령 교수는 “이라크 중환자 전문병원 프로젝트는 기간과 예산면에서 역대급 사업이라 막중함을 느낀다”며 “그간 여러 나라에서 수행했던 PMC 용역 사업의 모든 노하우를 쏟아 국가 협력관계를 공고히 하는데 이바지하고 또 이라크 내에 순천향의 휴머니즘이 흐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