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유방밀도 높을수록 유방암 발생 위험 증가
젊고 폐경 전 치밀유방 상관 관계 높아…디지털 유방촬영술도 고려해야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박보영 교수팀, 국제학술지에 논문발표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18/01/30 [16:5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치밀유방이 유방암 발생 위험을 증가시킨다는 국내 연구결과가 나왔다. 특히, 고도치밀유방이 유방암 발생 위험에 미치는 영향이 컸다. 서양에서 확인된 내용이 국내서도 입증된 셈이다.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총장 이은숙) 박보영<사진>, 전재관 교수 연구팀은 최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유방암 밀도에 따른 유방암 발생위험’ 연구결과를 내놨다.

서양의 경우 치밀유방이 유방암을 4~6배 증가시키는 강력한 위험요인이라는 사실에 딴지를 거는 사람이 없다. 하지만 한국을 포함 아시아에서는 사정이 달랐다.

유방암 검진 방법인 유방촬영술이 치밀유방에서 정확하게 유방암을 진단하지 못하다 보니 치밀유방 자체가 유방암 위험요인인지, 아니면 유방촬영술이 발견하지 못한 유방암이 나중에 발견돼 유방암 위험을 증가시키는 것인지 논란이 있었던 것.

이에 박보영 교수팀은 2007~2009년 국가 유방암 검진사업에 참여한 여성 중 2011년까지 유방암이 발생한 여성 1,561명과 발생하지 않은 여성 6,002명을 대상으로 유방밀도가 유방암 발생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했다.

연구결과 유방의 실질량이 76% 이상인 고도치밀유방을 가진 여성의 경우, 유방의 실질량이 25% 미만인 지방유방 여성에 비해 유방암 발생위험이 5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치밀유방은 젊은 여성에게 흔하게 관찰되는데, 젊은 여성과 폐경 전 여성에게서 고도치밀유방이 유방암 발생에 미치는 영향이 더 큰 것으로 관찰됐다.

40대의 고도치밀유방을 가진 여성의 유방암 발생 위험은 지방유방 여성에 비해 9.4배 증가했다. 또한 폐경 전이며 고도치밀유방을 가진 여성의 유방암 발생 위험이 지방유방 여성에 비해 8.5배 증가하는 반면, 폐경 후에는 그 위험도가 3.8배 증가하는 것에 그쳤다.

40대의 중등도치밀유방(유방의 실질량이 50-75%)을을 가진 여성의 유방암 발생 위험은 지방유방 여성에 비해 5배가 높았으나, 70대의 중등도치밀유방 여성에서는 2.5배 증가했다.

박보영 교수는 “우리나라 여성에서 치밀유방이 유방암의 발생위험을 높이며, 특히 폐경 전 여성일수록 미치는 영향이 더 큰 것으로 확인됐다”라며 “치밀유방 여성은 유방촬영술을 이용한 유방암 검진만으로는 유방암을 발견하는데 한계가 있어 민감도가 높은 디지털 유방촬영술 등을 이용하여 검진받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인 임상 역학(Clinical Epidemiology) 최신호에 발표됐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