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북대병원 새해 첫 세쌍둥이 탄생
산부인과 정영주 교수 치료.. 배수연 산모 1분 간격으로 세쌍둥이 남아 순산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18/01/25 [14:3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강명재)은 원내 분만실에서 새해 첫 세쌍둥이가 태어났다고 25일 밝혔다.

산모 배수연(35, 부안군)씨는 임신 34주 1일 만인 지난 16일 오후 1시 31분부터 33분까지 1분 간격으로 남아 3명을 제왕절개를 통해 순산했다.

배 씨는 8세와 7세 아들 둘을 키우고 있으며 이번 세쌍둥이 순산으로 다섯 아들을 둔 다둥이 가족이 됐다.

무술년 새해둥이인 아이들은 첫째가 1929g, 둘째가 2240g, 셋째가 1830g으로 태어났다. 산모인 배씨와 두 아들은 모두 건강하게 퇴원했으며, 가장 작게 태어난 셋째 아이는 현재 신생아집중치료실에서 관리를 받고 있다.

세쌍둥이의 분만을 맡은 산부인과 정영주 교수는 “세쌍둥이의 경우 유산이나 조산의 위험성이 매우 높아 많은 주의가 요구되는데 산모의 각고한 노력으로 아이들 모두 안정적으로 잘 자랐다”며 “신생아들과 산모 모두 건강한 상태며 셋째의 경우 몸무게가 적어 다른 아이들 보다 퇴원이 늦긴 하지만 건강은 양호하다”라고 말했다.

배수연 씨는 “처음에 세쌍둥이라는 소식을 듣고 매우 놀라고 걱정되긴 했지만 그동안 가족들은 물론 의료진의 많은 배려와 관심 속에서 무사히 출산을 하게 됐다”면서 “아이들 육아가 쉽지는 않겠지만 우리 가족에게 준 큰 선물이라 생각하고 기쁜 마음으로 아이를 키우겠다”고 말했다.

아이들의 아빠 오현욱(42) 씨도 “무엇보다 두 아이를 돌보면서 뱃속에 있는 세쌍둥이까지 무사히 키워낸 아내가 자랑스럽고 건강하게 태어나준 아이들에게 대해서도 대견하게 생각한다”면서 “아이들이 건강하고 씩씩하게 자랄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