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남대병원-SCL, ‘연구 세미나’ 성료
의생명과학 및 진단검사의학 분야 공동연구 본격화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18/01/22 [11:2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SCL(재단법인 서울의과학연구소)은 지난 1월 19일 SCL 대회의실에서 전남대학교병원과 공동으로 ‘연구 세미나’를 성황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양 기관은 ‘의생명과학 및 진단검사의학 분야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선도적인 연구과제 발굴과 교류 활성화를 위해 이번 연구 세미나를 마련했다.

 

이날 세미나는 ▲Anti-PLA2 receptorIgG antibody test: 원발성 막성 신병증 진단(SCL 박서진 진단검사의학 전문의) ▲NGS의 개요 및 응용분야(SCL 연구소 안진우 박사) ▲Urine Exosome Study in CKD Patients(전남대학교병원 김하연 교수) ▲Basic and Clinical Research for the Kidney Disease(전남대학교병원 김수완 교수) 등의 주제로 진행되었다.

 

양 기관은 신장질환 등 임상의학과 진단검사 분야의 협동 연구 활성화를 위해 최신 지견을 교류하고, 공동연구 사례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가 이뤄졌다.

 

SCL 임환섭 원장은 “긴밀한 협력을 통해 양 기관의 임상연구와 연구활동 등에 시너지가 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전했다.

 

전남대학교병원 김수완 교수는 “SCL과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대학병원과 연구기관간의 공동 연구 지향이라는 의미뿐만 아니라 의생명과학 분야 연구 · 기술력 향상에도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