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의정부성모병원, 택시기사 전립선 무료 건강검진 실시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8/01/17 [09:1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비뇨기과 박봉희 교수의 진료 모습.
【후생신보】 의정부성모병원은 지난 13일 지역 내 택시조합 소속 기사 약 80여명을 대상으로 전립선 질환 예방을 위한 무료 건강검진을 실시했다.

 

지난해에 이어 2회째 실시한 이번 건강검진은 대부분의 시간을 앉아서 생활하는 택시 기사들에게 전립선 암 검진 기회를 제공할 뿐 아니라 질병을 조기 발견해 건강한 삶을 유지하도록 돕기 위해 진행됐다.

 

이번 검사에 참여한 비뇨기과 박봉희 교수는 운전을 할 때에는 앉아 있는 자세를 유지하게 되는데 이는 골반 근육을 긴장 상태로 만들게 되는 자세로 장시간 운전을 하게 되면 회음부에 압박이 심하게 되어 정상적인 순환이 일어나지 못하기 때문에 주변 장기의 수축과 이완이 감소하게 된다전립선 비대증은 이와 같이 장시간 고정된 자세로 앉아있으면서 소변이 급해도 마음대로 화장실을 갈 수 없어 소변을 참는 기사분들이나 장시간 운전자분들에게 많이 발생하며 특히 겨울이면 두드러지는 전립선질환에 대해 예방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국내에서 이루어진 여러 연구에서 택시 기사 또는 버스 기사 등 장시간 운전하는 직업을 가진 사람들의 경우 비슷한 연령의 다른 성인 남성들에 비해 배뇨증상이 나쁜 것으로 확인 됐으며 전립선염은 다른 직업군에 비해 10% 정도 유병률이 높은 것으로 보고되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전립선 비대증은 전립선 크기가 증가하고 비대해진 전립선이 배뇨 시 소변의 흐름을 방해해 방광 기능을 악화시켜 발생한다.

 

주로 발생하는 증상은 빈번한 배뇨, 야간 배뇨, 소변 줄기 약해짐, 배뇨 후 잔뇨감, 배뇨를 참기 어려움 등이 있다.

 

이러한 전립선 질환의 예방을 위해 운전을 할 때에는 최소 2시간 간격으로 운전석 밖으로 나와 스트레칭을 해주어 회음부 압박을 줄이고, 장시간 소변을 참지 않는 것이 좋다.

 

그럼에도 전립선 비대증의 증상이 지속되거나 악화되면 병원을 방문하여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전립선 암도 전립선비대증과 비슷한 증상을 보이거나 증상이 없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45세 이상의 남성, 가족력상 직계가족에서 전립선암이 진단된 경우에는 혈액 내 전립선 특이 항원 수치를 정기적으로 체크하는 것이 전립선암 조기 발견을 위해 필요하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