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고용부, 전국 206개 특수건강진단기관 평가결과 공표
대우의료재단, 강북삼성 수원의원 등 43개 기관이 우수기관 평가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18/01/12 [09: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고용노동부가 특수건강진단을 실시하는 206개 기관에 대한 2017년 평가결과를 공표했다.


이번 평가결과 대우의료재단, 강북삼성 수원의원 등 43개 기관이 우수기관으로 평가되었고 그 밖에 84개 기관이 A등급, 53개 기관이 B등급을 받았으며 안중백병원, 아주산업의학연구소 등 26개 기관은 최하위 등급인 C등급을 받았다.

특수건강진단이란 유해위험한 작업을 하는 노동자의 직업병을 예방하기 위한 건강진단으로 고용노동부는 2013년부터 건강진단 수준을 향상시키기 위해 특수건강진단기관을 평가하고 그 결과를 공개하여 사업주와 노동자가 우수한 기관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번 평가는 지난해 5월 평가계획 공고를 시작으로 약 8개월에 걸쳐 진행되었으며 건강진단 및 분석 능력, 건강진단 결과의 신뢰도 등 4개 분야에 대해 대상기관을 직접 방문하여 평가하는 현장평가 방식으로 실시되었다.

이번 평가에서 우수기관으로 평가된 기관은 총 43개소로 평가가 3회차에 접어듦에 따라 1회차 5개소, 2회차 25개소에 비해 크게 증가하였으며 이 중 3회 연속 우수기관으로 평가된 기관은 4개소, 2회 연속 우수기관으로 평가된 기관은 18개소로 나타났다.

한편 최하위 등급을 받은 기관은 총 26개소로 이 중 2회 연속 최하위 등급을 받은 기관은 3개소, 3회 연속 최하위 등급을 받은 기관은 6개소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는 우수기관으로 평가받은 기관에 대해서는 2년간 정기 점검을 면제하는 등 인센티브를 부여하고 가장 낮은 평가를 받은 기관은 해당기관은 물론 건강진단을 받은 사업장까지 점검하고 해당 사업장 대상으로 평가결과를 적극 안내하는 등 행정지도를 철저히 할 방침이다.

아울러 산업재해예방 유공자 포상시에도 반영하는 등 차등 관리하여 기관의 건강진단수준이 향상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