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無의료사고·환자신뢰하는 정직한 병원 만들 것"
고대 안암병원 박종훈 원장, 최소수혈외과병원 구축도 강조
신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8/01/08 [06: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고려대학교 안암병원이 의료사고 없고, 환자들의 신뢰가 쌓이는 정직한 병원이 될 전망이다.
 
박종훈 고대 안암병원장은 고대 안암병원을 경영하면서, 진료수익을 목표로 하지 않는다.
 
그 대신, 의료사고 없이 환자들이 믿을 수 있는 정직한 병원이 되는 것이 최고의 목표로 삼고 있다.
 
박 원장은 "이제는 환자이 가장 중요시 되고 있는 시대이기 때문에 의료 질 관리에 무엇보다 집중해야 한다"며 "미숙하거나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 의료사고가 발생할 경우 의료사고를 되돌릴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박종훈 원장은 임기동안 국내를 넘어 이시아 최초로 안암병원에 최소수혈외과병원을 구축할 계획이다.
 
그는 "수혈 가이드라인이 있다고 하지만 수혈로 인한 감염은 사망률을 높이는 주요 원인이 되고 있다"며 "병원 단위로 수혈 문제를 적극적으로 다루겠다는 것은 국내 최초의 시도로라고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수혈로 인한 부작용과 후유증을 최소화하고 환자의 안전한 수술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소 수혈외과병원을 구축할 것"이라며 "최소수혈외과병원 구축과 함께 무수혈 센터도 마련하려고 구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종훈 원장은 "국내에서 무수혈 센터는 쉽게 찾아보기 힘들다"며 "국내에서는 백병원과 순천향병원 정도"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소수혈외과병원과 함께 무수혈 센터를 구축해할 방침"이라며 "제가 원장으로 있는 동안에는 정부의 보건의료정책이 올바른 방향이라면 고대 안암병원이 단기적으로는 이익이 안되더라도 그 방향으로 병원을 운영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