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문 교수, 대한신경중재치료의학회장 취임
신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8/01/05 [09: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영상의학과 김병문 교수가 대한신경중재치료의학회의 제11대 회장에 취임했다.
임기는 2018년 1월부터 2년간이다.

대한신경중재치료의학회는 1994년 창립됐으며 국내 전문의, 의학자, 관련분야 종사자 300여명을 회원으로 두고 있으며, 첨단영상의학기기와 다양한 신경중재의료기구를 함께 사용하는 비침습적 방법으로 뇌혈관질환 및 신경계질환 연구하고 증례토론회, 학술대회 및 심포지엄 등을 개최하고 있다.

김병문 신임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영상의학과, 신경외과, 그리고 신경과 등 다양한 배경의 회원들로 구성된 신경중재치료의학회가 중추신경계 혈관 질환의 진단과 중재적 치료의 발전을 통해 더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를 환자에게 제공’한다는 목표를 이룩하기 위해, 새로운 전문학문으로서의 도약을 이루도록 주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병문 교수는 연세의대를 졸업하고, 아주대의대 조교수, 강북 삼성병원 부교수를 역임하였고 현재 세브란스 병원 영상의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