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노피, 5개 도시 당뇨병·내분비 전문가들과 최신지견 논의
투제오 포함한 당뇨병 치료제 실제 임상 경험(Real World) 연구 데이터 발표
신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7/12/07 [13: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대표 배경은)는 지난 11월 7일부터 29일까지 전국 주요 도시에서 5차례에 걸쳐 투제오 앰배서더 심포지엄을 진행했으며, 심포지엄에 319명의 전문가가 참여해 성황리에 종료됐고 밝혔다.
 
앰배서더 심포지엄은 부산(11월 7일)을 시작으로, 서울 (11월 9일), 광주 (11월 14일), 대구 (11월 21일), 전주 (11월 29일) 등 전국 주요 5개 도시에서 진행됐으며, 각 지역을 대표하는 당뇨병 및 내분비내과 전문가 가 참석했다.

당뇨병 및 관련 합병증, 투제오 등 사노피의 당뇨병 치료제에 대한 혈당조절효과 및 최신 임상연구 등이 공유되었고 당뇨병에 대한 최신 치료 지견이 심도 있게 논의됐다.
 
심포지엄에서는 당뇨병 치료시 ‘혈당변동성에 대한 이해(Understanding of Glycemic Variability in Diabetes Care)’ 및 ‘실제 임상 경험으로 본 차세대 기저 인슐린을 통한 더 나은 치료 여정 (Real-world Evidence, a Journey to a Better Life with a Next-Generation Basal Insulin)’등의 강의가 진행됐다.

강의를 통해 당뇨병 유병률, 고령화에 따른 당뇨병 치료에서 고려해야 되는 사항뿐 만 아니라 당뇨병 치료에 대한 만족도와 함께 혈당변동성에 대한 중요성이 논의됐다.

또한, 투제오의 저혈당 프로파일 및 안정적인 약동학 및 약력학적(PK/PD) 데이터와 투제오의 저혈당 위험 감소 및 안정적인 혈당조절 효과를 지속적으로 입증하고 있는 실제 임상 경험(Real World) 연구 결과들도 함께 공유됐다.
 
사노피 당뇨순환기 사업부를 총괄하는 제레미 그로사스(Jeremy Grossas) 전무는 “이번 심포지엄은 투제오 출시 2주년을 맞아 기획됐다”며, “심포지엄에서 공유된 당뇨병 치료의 최신 데이터와 연구결과들이 당뇨병 및 내분비 전문가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한 “사노피가 기저인슐린 치료 분야에서 핵심적인 위상을 가지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활발하게 최신 치료 경험과 연구결과를 공유하고 기여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투제오는 지난 2015년 8월 국내 품목허가를 획득, 올해 국내 출시 2주년을 맞았다.
투제오는 인슐린 글라진의 우수한 당화혈색소 조절효과는 유지하면서, 기존 기저인슐린(인슐린글라진 100U/mL) 보다 저혈당 발생률을 낮춰 당뇨병 환자들의 적극적인 혈당조절을 가능케 하는 차세대 기저 인슐린이다.

올해 열린 미국당뇨병협회 (ADA) 및 미국임상내분비학회 (AACE) 연례 학술대회 등에서 투제오가 기존 기저 인슐린과 대비해 저혈당 위험을 낮추면서 안정적인 혈당조절 효과를 보인다는 실제 임상 경험 (Real World) 연구 결과가 발표되기도 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