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축소 새 수술법 ‘눈길’
인천국제성모병원 김연수 교수, 기존 수술 비해 미용·기능적 우수성 확인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7/12/07 [09:5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연수 교수
【후생신보】 수술 후 큰 흉터와 유두의 감각 둔화 등 기존의 유방축소술의 단점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수술법이 발표돼 주목받고 있다.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 성형외과 김연수 교수는 최근 논문을 통해 새로운 유방축소술 결과를 발표했다.

 

김연수 교수는 2001년부터 2015년까지 자신이 직접 시행한 56명의 유방축소술 수술 환자를 분석한 결과, 미용적인 면과 기능적인 면 모두에서 기존의 유방축소술에 비해 탁월한 우수성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최근까지 가장 많이 시행되는 유방축소술은 유방 밑 주름 부위에 25가량의 큰 흉터가 남아 별도의 성형수술이 필요했다.

 

이에 비해 김 교수가 새롭게 디자인한 수술법은 유륜 밑에 작은 수직 흉터만 남겨 이러한 단점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또한 기존의 유방축소술은 유두 부분이 튀어나오지 않고 마치 팬케이크를 서너 장 겹쳐놓은 것 같은 유방의 모양을 가져오는 데 비해, 김 교수는 유방의 가운데인 유두 부분이 돌출된 매력적인 유방의 모습을 만들어 환자들의 만족도가 높았다.

 

실제로 수술 전후 유방의 크기와 볼륨의 측정치를 비교 분석한 결과, 수술 전후 유방의 돌출도에서 유의한 차이가 있음을 증명했다.

 

또한 최대 5년의 추적 관찰을 통해 이러한 유방의 돌출도가 오래도록 지속된다는 것을 확인했다.

 

특히 김 교수가 시행한 새로운 수술법은 기능적인 면에서의 우수성도 확인됐다.

 

김 교수는 유방에 분포하는 중요한 혈관과 신경을 보존하는 안전한 방법으로 특히 유방의 중심 부위인 유선을 모두 보존해 가임기 연령의 환자 중 출산 환자들에서 수유가 가능함을 추적 관찰을 통해 확인했다. 기존 수술법은 수유가 불가능했다.

 

또한 기존 수술법은 유두의 감각이 잘 보존되지 않았지만 김 교수가 시행한 수술법은 수술 후 유두의 감각도 100% 환자에서 보존됐다. 유두는 주요 성감대로 유두의 감각이 수술 후에도 보존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한편 김연수 교수는 유방축소술의 궁극적인 목표는 유방의 볼륨을 줄인 후 유방의 모습이 미용적으로 아름다워야 할 뿐 아니라 유방에 분포하는 중요한 혈관과 신경, 유선을 모두 보존해 수유까지 가능할 수 있도록 유방의 기능을 최대한 보존하는 데 있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이번 논문은 유방의 해부학적 연구가 뒷받침된 새로운 디자인에 의해 유방에 분포하는 중요한 혈관과 유선, 유두 등의 신경을 모두 안전하게 보존함으로써 미용적으로나 기능적으로 얼마든지 우수한 수술 결과를 도출할 수 있음을 증명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