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효명·김영대 교수, 흉부외과학술대회서 우수논문상
신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7/12/05 [09:4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부산대학교병원(병원장 이창훈) 흉부외과 안효영 교수, 김영대 교수는 11월 5일부터 8일까지 제주도에서 개최된 2017년 대한흉부외과 추계학술대회에서 일동학술상 우수 논문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번 수상 논문은 횡경막 탈출 환자에서 이산화탄소 주입을 통한 흉강경 하 횡경막 주름술의 술 후 결과(Surgical outcomes of pneumatic compression using carbon dioxide gas in thoracoscopic diaphragmatic plication)를 주제로 대한흉부외과학술지에 2016년 6판에 개제된 논문이다.

수술 방법과 논문 내용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2017년 대한흉부외과 추계학술대회에서 일동학술상 우수 논문 수상의 영예를 안게됐다. 

기존에 횡경막 탈출 환자에서 흉강경 하 횡경막 주름술을 시행하는 것은 기술적으로 쉽지 않을 뿐 아니라, 통상적으로 시행하였던 개흉술보다 수술 시간이 많이 걸려 어려움이 많았다. 
 
하지만 이산화탄소를 흉강내로 주입해 횡경막을 최대한 아래쪽으로 거치함으로 인해, 수술 시야, 주름술 방법 및 폐기능이 향상됐고, 술 후 흉관 거치일 수 및 병원일 수가 짧아졌다.
2008년부터 2013년까지 11명의 환자에서 시행되어졌고, 이후 현재까지 5-6명의 환자를 같은 방법으로 시행했다.
 
노인인구가 점차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횡경막 탈출환자의 수는 많아질 것으로 예상되며, 이에 최소 침습적인 방법으로 짧은 수술시간 내에 횡경막 주름술을 시행할 수 있다면 기저질환이 많은 노인 환자에서도 효과적으로 치료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