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 엉덩이관절 탈구’ 치료 후 대퇴골 변형 방지
‘나사못 삽입술’ 효과, 체계적 분석 통해 최초 입증
서울대병원 신창호 교수팀, 연구결과 국제학술지 게재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7/12/05 [09: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신창호 교수                ▲조태준 교수
【후생신보】 소아 엉덩이관절 탈구(발달성 고관절 이형성증) 치료 후 자주 발생하는 대퇴골 변형을 막는데 나사못 삽입술이 효과적인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대병원 정형외과 신창호 교수팀(조태준)은 엉덩이관절 탈구 치료 후 자주 발생하는 대퇴골두 변형을 교정하기 위해 나사못 삽입술을 시행한 후 2년 이상 경과한 사례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엉덩이관절 탈구는 출생아 1,000명당 2~3명에서 발생하는 흔한 질환이다.

 

치료 후 골반 모양이 이상해지거나 대퇴골두 변형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지속적인 관찰이 필요한데 이런 변형을 적절히 치료하지 않고 방치해 두면 젊은 나이에 퇴행성관절염이 생길 수도 있다.

 

기존에는 주로 대퇴골을 잘라서 교정 후 이를 금속판으로 고정하는 수술을 시행했지만 출혈과 통증 등 수술 후유증이 크고 얼마간 보행을 제한해야 한다는 단점이 있었다.

 

그러나 나사못 삽입술은 대퇴골 상부 성장판에 나사못을 삽입해 뼈가 정상적인 방향으로 성장하도록 유도한다. 피부 절개면이 크지 않아 출혈이 적고 수술시간도 짧아 수술 후 바로 보행이 가능하다.

 

신 교수팀은 현재 이 수술법은 세계적으로 1~2편 논문 보고만 있었고 효과를 체계적으로 분석해 입증한 경우는 이번 연구가 최초라고 밝혔다.

 

신창호 교수는 변형이 발생한 어린 환자들이 뼈를 자르는 큰 수술을 하는 경우가 많아 안타까웠다이번 연구를 통해 보다 간단한 수술로 많은 환아들이 치료를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신 교수팀의 이번 연구는 권위 있는 국제 학술지인 ‘BMC 근골격계 질환 저널 (biomed central musculoskeletal disorders)’ 최근호에 게재됐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