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병원 치과, '2017 종합학술대회' 개최
‘내일 바로 활용 가능한 임상 난제 솔루션’ 주제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17/12/01 [09: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이대목동병원 치과(과장: 박은진 교수)는 오는 10일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김옥길홀에서 ‘2017 종합학술대회’를 개최한다.

‘내일 바로 활용 가능한 임상 난제 솔루션’을 주제로 한 이번 학술대회 1부에서는 김영호 아주대 임상치의학대학원을 좌장으로 ▲조금만 움직이면 되는 치아 이동, 나도 할 수 있다(김민지 이대목동병원 교정과 교수) ▲지금 바로 시작하는 디지털 교정(박서정 트리 Baylor 치과 원장) ▲좀 더 편안한 의도적 재식술(조신연 일산병원 보존과 교수) 등의 강연이 진행된다.

이어 2부에서는 박은진 이대목동병원 치과 교수가 좌장을 맡아 ▲GBR: 꼭 덮어야 뼈가 되나요?(김현종 가야치과병원 원장) ▲하악 흡착의치 인상과 난증례의 해결(노관태 경희대 보철과 교수) 등의 강연이 개최된다.

박영욱 강릉원주대 구강악안면외과 교수를 좌장으로 한 3부에서는 ▲턱관절 질환, 어떤 외과적 치료가 필요할까?(허종기 강남세브란스병원 구강악안면외과 교수) ▲치의학에서 초음파 진단 기기의 활용 어디까지 가능한가?(김선종 이대목동병원 구강악안면외과 교수) 등의 강연이 이어질 예정이다.

한편, 이번 학술대회 참석자에겐 대한치과의사협회 보수교육 점수 4점이 인정되고 12월 3일까지 사전 등록(일반 5만원, 전공의 및 공보의 3만원)이 가능하며, 이후 현장 등록비는 6만원이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