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헬스케어 생태계 혁신 모색
길병원, 왓슨 1주년 심포지엄 개최…세계적인 인공지능 의료기관으로 거듭날 것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7/11/30 [17:4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 인공지능 시스템인 왓슨포온콜로지가 국내에 들어온 지 1년이 지났다. 그동안 성과를 공유하고 인공지능 헬스케어 생태계 혁신을 위한 심도 깊은 논의가 진행될 심포지엄이 열린다.

 

가천대 길병원은 국내 최초로 IBM사의 인공지능 시스템 왓슨포온콜로지(IBM Waton for Oncology)를 임상에 도입한지 1주년을 맞이해 그동안의 성과를 공유하고 국내 인공지능 헬스케어 생태계조성을 위한 논의가 이뤄지는 ‘IBM Waton for Oncology 도입 1주년 기념 기자간담회 및 심포지엄을 오는 5일 오후 2시 가천의대 301통합강의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길병원은 지난해 12월 국내 최초로 인공지능 암센터를 개소, 첨단 인공지능 진료를 제공하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한 관심을 폭발시킨 대표적인 인공지능 헬스케어 의료기관이다.

 

이번 행사는 인공지능 헬스케어 분야 가장 많은 임상 경험을 보유한 길병원의 성과를 공유하고 국내 인공지능 헬스케어 생태계 조성을 위한 국내외 전문가가 참여하는 심포지엄으로 진행된다.

 

행사는 1성과보고 및 질의응답’, 2부와 3부는 2ICON(인공지능 헬스케어 컨소시엄) 심포지엄으로 진행된다.

 

1부에서는 인공지능 암센터 1년간 성과 보고 및 Q&A’를 주제로 길병원 백정흠 교수가 강연한 후 인공지능암센터팀과 함께 질의응답을 진행된다.

 

이 자리에서 백정흠 교수는 국내 최초로 개소한 인공지능 암센터의 운영 경험을 토대로 1주년 성과를 공유하고 그와 관련된 궁금증을 각 분야 전문가들과 해소할 예정이다.

 

이어 2부는 길병원을 포함해 왓슨을 도입한 부산대병원, 대구 가톨릭대병원, 계명대 동산병원, 건양대병원, 조선대병원 등 6개 의료기관 외에 관련 산업계가 함께하는 2ICON 인공지능 헬스케어 심포지엄 Part1’으로 진행된다.

 

ICON은 국내 인공지능 헬스케어 인프라 구축과 생태계 조성을 위해 6개 병원을 주축으로 지난 10월 설립된 컨소시엄이다.

 

1회 심포지엄은 설립 기념과 동시에 이뤄졌으며 이언 길병원 인공지능병원추진단장이 초대회장을 맡고 있다.

 

심포지엄은 인공지능 헬스케어 총론 및 발표 주제, 연자 소개(이언 ICON 회장) 블록체인과 헬스케어(박창기 보스코인 대표) Deep machine learning for making sense of biotech data: from improved healthcare to smart farming(웨슬리 겐트대 교수) Philips Connected Care & Health Informatics 등을 주제로 진행된다.

 

특히 보스코인 박창기 대표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로 주목받는 블록체인을 헬스케어 분야에 적용, 활용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발표한다.

 

2의 인터넷 혁명이라고 불리는 블록체인은 기존 중앙집중식이 아닌 개인과 개인(P2P) 방식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참가자 공동으로 기록, 관리하는 기술이다.

 

겐트대 웨슬리 교수는 인공지능 기계학습 딥러닝을 생명공학 분야의 응용 및 활용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발표한다.

 

현재 알파고로 대표되는 딥러닝은 물체 인식과 자동차의 장애물 센서 연구 등에 활용되며 생명공학 분야에 급속도로 폭넓게 적용되고 있다.

 

또한 3부 심포지엄은 2ICON 인공지능 헬스케어 심포지엄 Part2’로 진행된다. 이 심포지엄은 인공지능 헬스케어 관련 산업계의 최근 기술 동향과 이 기술들로 변화할 미래 의료기관의 모습을 살펴볼 수 있는데 Connecting the dots beyond the patient monitoring Role of digital pathology in the cancer center Connected advanced visualization for oncology 등의 주제 발표가 진행된다.

 

한편 이번 행사를 주최하는 이언 단장은 길병원이 인공지능 헬스케어를 도입한 뒤 많은 의료기관에 도입이 이뤄졌다. 앞으로 국내는 물론 세계의 인공지능 헬스케어 대표 의료기관으로 성장하길 바란다이번 심포지엄은 4차 산업혁명시대를 대비해 의료기관을 비롯해 의료계가 당면한 문제의 해결점을 고민하고 인공지능 헬스케어 생태계 혁신을 위한 심도 깊은 논의가 이뤄지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