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외선 많이 쬐면 머리 나빠진다
서울대병원 장진호 교수팀, 세계 최초 스트레스 호르몬 생성․기억력과 인지기능 감소 확인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7/11/30 [09:3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정진호 교수
【후생신보】 햇빛에 포함된 자외선이 뇌 기능에도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피부과 정진호 교수팀(한미라 전경령 반재준)은 생쥐 동물실험을 통해 자외선이 피부에서 스트레스 호르몬을 만들고 이 호르몬이 뇌에 영향을 미쳐 기억력과 인지기능에 중요한 뇌 부위인 해마에서의 신경섬유 생성을 감소시킨다는 것을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고 밝혔다.

 

정 교수팀은 생쥐 피부에 2주간, 6회 자외선을 쪼인 후 뇌의 해마에서 새로 만들어지는 신경섬유 양과 신경을 연결하는 시냅스 단백질 변화를 관찰했다.

 

해마는 우리 몸에서 기억력과 인지기능을 담당하는 중요한 부위로 항상 새로운 신경섬유가 만들어진다.

 

연구 결과, 자외선을 피부에 쪼인 생쥐는 정상 생쥐와 비교했을 때 신경섬유 양과 시냅스 단백질(NMDAR2A, PSD-95) 발현이 유의하게 감소했으며 신경 형성 중요인자인 뇌유래신경영양인자(BDNF)도 감소했다.

 

또한 자외선을 받은 생쥐의 혈액 내에는 피부에서 생성된 코티졸의 양이 급격히 증가했음을 확인했다. 코티졸은 스트레스 호르몬으로 혈액을 타고 뇌에 작용해 해마의 기능을 저하시켰다고 장 교수팀은 전했다.

 

즉 스트레스를 받으면 기억력과 인지기능이 나빠지는 것과 같이 자외선을 받으면 기억력이 떨어지고 머리가 나빠질 수 있다.

 

특히 자외선에 노출되는 기간이 길수록 효과가 증가됐다.

 

자외선이 피부암을 유발하고, 피부노화를 악화시키는 사실은 이미 잘 알려졌으나 뇌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세계 최초로 밝혀낸 것이다.

 

정진호 교수는 외출할 때는 항상 썬스크린 크림을 바르고 선글라스를 꼭 쓰도록 하며 긴팔 옷을 입고 양산을 쓰고 다니는 것이 자외선에 의한 뇌 기능 손상을 최소화해 기억력과 인지기능을 최상으로 유지하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특히 기억력과 인지기능이 감소하는 많은 원인 중에서 평생 무심코 받은 자외선이 중요한 원인일 수 있다항상 자외선을 피하도록 노력하는 것이 나이 들어서도 젊은 사람과 같이 똑똑한 기억력을 유지하는 방법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 교수팀의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적으로 저명한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발표됐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