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지대 을지병원 노사 협상 극적 타결
임금 8.6% 인상, ‘비정규직 없는 좋은 병원’ 상호 노력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17/11/27 [09:0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을지대학교 을지병원의 노사 간 2017년 임금교섭이 극적으로 합의, 50일 가까운 파업사태가 일단락됐다.

을지병원에 따르면 24일 오후 8시부터 11시간동안 긴 협상 끝에 명절수당과 식비 인상,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등 최대 쟁점사안에서 합의를 이뤘다.

합의내용은 2017년 임금은 총액 8.6%를 인상키로 하고, 여기에는 연봉대비 5%인상과 함께, 명절수당 연 40만원 인상(1.4%), 식대 월 53,000원 인상(2.2%) 등이 포함됐다.  

또 노사 동수의 임금제도개선위원회를 올해 말까지 구성해 2018년 6월 말까지 단계적인 임금격차해소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비정규직에 대해서는 노사가 비정규직 없는 좋은 병원 만들기를 위해 상호 노력하는 것을 바탕으로, 2020년까지 전체 정규직 비율을 90%이상으로 상향하고, 무기계약직은 정규직 희망자에 한해 2018년 1월 1일자로 전환키로 합의했다. 

이승진 병원장은 “2017년 임금교섭의 합의가 이뤄졌다. 그 동안 노사 간 적지 않은 진통이 있었지만, 이는 을지병원이 한 단계 성숙해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무엇보다 병원 경영진을 믿고 묵묵히 맡은 바 업무에 전념해주신 을지가족 여러분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