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덕철 차관, 중증외상 수가·급여기준 개선안 마련 지시
政, 외상학회 및 외상센터 현장 의견 수렴해 조속한 시일내 개선
이국종 교수, 외상센터 의료진 열악한 처우와 낮은 수가 진료비 삭감 지적
신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7/11/24 [12: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복지부 권덕철 차관이 중증외상 진료의 수가 및 급여기준에 대해 개선안을 마련할 것을 지시해 복지부가 중증외상 관련 수가, 급여기준 및 심사기준에 대한 개선안을 내놓을 전망이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차관은 24일 국회에서 전문기자협의회와 만나, 중증외상 진료에 대한 문제점이 연일보도되고 있는 상황에서 외상센터와 중증외상 진료 과정에서 벌어지는 문제점을 파악해 개선방안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에, 복지부 응급의료과 진영주 과장은 "차관님의 지시가 있었다"며 "외상학회와 외상센터를 통해 현장의 불합리한 사안에 관련한 의견을 수렴해 수가와 급여기준, 심사기준을 조속한 시일내 개선하겠다"고 전했다.
 
진 과장은 이어, "외상센터 개선과 활성화를 위한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판문점을 통해 귀순 도중 총상을 입은 북한군 병사를 치료한 이국종 교수가 외상센터 의료진의 열악한 처우와 낮은 수가, 중증외상 진료비 삭감 문제 등을 아주대 교수회 소식지에 기고했다.
 
이국종 교수는 기고를 통해 "심평원은 보험 기준에 맞춰 진료가 됐는지, 그렇지 않았다면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조사했다"며 "사경을 헤매는 환자의 필수적인 치료를 줄일 수 없었지만 매번 심평원의 삭감으로 이어졌다"고 지적했ㄷ.
 
이 교수는 "원칙대로 환자를 처치했고, 써야할 약품과 기기를 썼고, 수술은 필요한 만큼 했다"며 "숨이 끊기고 쓰러지는 환자를 막으려고 애썼다. 중증 외상환자들은 계약직이거나, 하청 노동자들이었고, 심평원의 심사가 기준을 초과한 어마어마한 비용을 감당할 수 없었다"고 회고했다.
 
또, 그는 "교수별 진료실적에 기반을 둔 ABC 원가분석에서 연간 10억원의 적자를 만드는 원흉이 됐다"며 "매출액 대비 1~2% 수익규모만으로 간신히 유지되는 사립대병원에서 일을 하면 할수록 손해를 불러오고 있다"고 토로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