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성모병원, NGS 기반 급성백혈병 검사 시작
검사 패널 자체 개발…개인 유전 변이 맞춤형 혈액암 치료 활성화 기대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7/10/12 [09:1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명신 센터장 
【후생신보】 국내 혈액암 치료를 선도하고 있는 서울성모병원이 차세대염기서열분석 기반 급성백형병 검사패널을 자체 개발해 임상검사를 시작했다.

 

특히 혈액암 치료 방향을 결정하는데 중요한 유전 변이를 더 많이 찾아내고 각 개인에게 맞는 맞춤형 혈액암 치료가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은 차세대염기서열분석(NGS) 기반 급성백혈병 검사 패널(SM-Acute Leukemia Panel)을 자체 개발하고 임상검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NGS는 기존의 염기서열 분석법과 달리 수많은 DNA를 고속으로 분석해 불필요한 치료 및 진단·치료시간과 검사비용 등을 줄일 수 있는 정밀의료기술로 수십에서 수백 개의 유전자 변이 여부를 한꺼번에 확인할 수 있어 질병의 진단 및 치료약제 선택, 예후 예측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지난 3월 복지부가 혈액암, 고형암, 유전질환 진단 목적의 NGS 검사에 대해 선별적으로 급여를 허용한 이래, NGS 검사 시행이 승인된 기관들은 NGS 검사를 위한 패널 개발에 속도를 내 왔다.

 

NGS 검사에 쓰이는 패널은 정부에서 고시한 필수 유전자를 모두 포함하고 있어야 하므로 시행병원 및 수탁 검사 기관은 시판되는 패널을 이용하거나 필수 유전자가 포함된 패널을 맞춤 개발해 사용해야 한다.

 

서울성모병원 유전체정밀의료센터는 세계 최고 수준의 혈액암 치료 성과를 바탕으로 복지부가 고시한 혈액암 필수 유전자를 포함한 NGS 급성백혈병 검사 패널 개발을 완료하고 시범 적용 기간을 거친 후 최근 임상검사에 돌입했다.

 

서울성모병원의 급성백혈병 검사 패널을 이용한 NGS 분석은 글로벌 생명공학 기업인 써모피셔 사이언티픽사의 아이온 에스5(Ion S5) 시스템에서 이루어진다.

 

아이온 에스5는 미국 국립암센터 및 일본 국립암센터 등 세계 유수의 암 전문 기관이 유전자 변이에 따른 맞춤 치료약을 찾기 위해 진행하는 글로벌 임상 프로젝트(NCI-MATCH, Pediatric-MATCH, SCRUM-Japan)에서 사용되고 있는 NGS 시스템으로 보다 정확하고 빠르게 염기체를 분석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으로 꼽힌다.

 

김명신 유전체정밀의료센터장은 서울성모병원의 혈액암 진단 및 치료 경험을 바탕으로 신중한 사전평가를 거쳐 급성 백혈병 패널이 개발됐다“NGS 혈액암 패널의 도입으로 환자의 유전적 특징을 바탕으로 치료하는 정밀의료 시대가 더욱 가까워졌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패널 개발을 통해 서울성모병원은 혈액암의 치료 방향을 결정하는데 중요한 유전 변이를 더 많이 찾아내는 것은 물론, 각 개인에게 맞는 맞춤형 혈액암 치료가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서울성모병원은 NGS 기술의 임상검사 도입을 준비하고 정부의 4차 산업혁명을 기반으로 한 의료의 새 흐름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자 지난 201611월 유전체정밀의료센터를 개소했다.

 

ICT 의료융합센터와의 연계로 빅데이터 기반 핵심기술 개발 및 중점 연구 분야와의 융합연구체계와 병원 중심의 정밀의료 허브를 구축하고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