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관리료 차등제, 지방병원 고용여건 더욱 악화시켜
윤종필 의원, 간호인력부족병원, 5% 관리료 감산 피하기 위해 신고조차 안해
신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7/10/11 [11:2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적정 수준의 간호사 확보를 유도하고 질 높은 간호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1999년 도입된 간호관리료 차등제가 간호인력 수요 증가에 대비하지 못하고 오히려 지방병원의 간호사 고용 여건을 더욱 악화시키고 있어 차등제 개선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 
 
국회보건복지위원회 자유한국당 윤종필 의원이 보건복지부로터 제출받은 ‘간호관리료 신고 현황’ 자료에 따르면, 상급종합병원의 경우 신고율이 100%인데 반해 종합병원은 90%, 일반 병원의 경우는 신고율이 32%에 불과했다.
강원(17%), 충북(18%), 충남(12%), 전북(13%) 지역 병원의 경우 신고율은 평균 15%대에 머물고 있다. 
 
간호관리료 차등제는 병원을 병상당 간호인력 수에 따라 7등급으로 구분, 5등급 이상은 기준 간호관리료(6등급)의 10~70%를 가산해서 지급하는데 반해, 7등급은 5%를 감산하는 제도다.
지방 병원의 경우 감산을 받지 않기 위해 간호사 채용 현황을 신고조차 하지 않고 있는 것이다.  
 
상급종합병원의 경우 1~3등급을 받아 추가가산을 받고 있어 일반 병원과 간호사들의 임금 격차가 벌어지는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윤종필 의원은 “현행 간호관리료 차등제는 병원에 간호사 수를 늘려 의료서비스 질 향상에 기여했으나 역으로 지방 병원 간호사 부족 현상을 가속화시키는 원인이 됐다”고 지적하며, “간호사 1인당 기준을 병상수에서 환자수로 등급 산정기준을 변경하고, 의료취약지 간호 인력에 대한 인건비 추가 지원을 서둘러야만 간호사 쏠림 현상을 막고 지방병원의 간호사 부족 현상을 해소해 차별없는 의료서비스 제공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