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병원 김문영 교수, ‘대통령 표창’ 수상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17/10/11 [09:4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제일병원 산부인과 김문영 교수<사진>가 지난 10일 열린 제12회 임산부의 날 행사에서 안전한 임신․출산 문화조성과 모성 건강 증진에 기여한 공로로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김문영 교수는 제일병원에서 우리나라 최초 쌍둥이 임신클리닉 개설 때부터 고위험임산부를 진료하면서 그 동안 약 1만7,000여 명의 분만에 참여하였고, 산전 초음파진단과 태아치료 분야 전문가로서 선도적 역할을 하며 30여년간 산과분야 의학발전에 기여한 공적이 커 대통령 표창의 영예를 안았다.

김 교수는 임산부의 출산 고통을 줄이고 순산을 돕는 소프롤로지 분만법을 도입해 꾸준한 임산부교실 운영과 해마다 전문가 양성을 위한 워크샵을 개최하는 등 전국적으로 분만법을 확대 ․ 보급시키는 데도 앞장서 왔다.

김문영 교수는 “저출산시대에 건강한 출산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임산부들과 분만실에서 임산부를 위해 밤낮으로 노력하시는 전국의 산부인과 의사들과 영광을 함께하고 싶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김 교수 표창에 앞서 제일병원은 지난 2007년 제2회 임산부의 날 단체 대통령표창을 수상한 바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