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임상시험으로 82명 사망·1천여명 이상 입원
김상훈 의원, 식약처 승인 임상시험 대비 이상반응자 2배 이상 증가
신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7/10/10 [13:3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지난 5년여간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승인한 임상시험 중 82명이 사망하고, 1,000여명 이상이 생명위협 반응 등으로 입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식약처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에게 제출한 ‘임상시험 중 발생 이상반응자 현황(2012~2017)’에 따르면, 2012년 이후 보고된 임상시험 중 사망자는 82명에 달하고, 생명위협 반응 등으로 입원한 사람은 1,168명에 이르렀다.
총 인원 또한 2012년 166명에서 2016년 309명으로 약 2배 가량 증가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사망자는 최근 들어 늘어나는 추세다.
2014년까지 연간 10여명대에서 2015년 16명, 2016년 21명으로 급증했으며, 2017년 상반기에 이미 16명에 이르렀다.

또한, 생명위협 및 입원자의 증가세 또한 뚜렷하다.
2012년 156명에서 2014년 218명, 2016명 288명으로 해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이에 승인시험 대비 이상반응자 발생빈도 또한 2012년 24.4%에서 2016년 49.2%까지 높아졌다.
승인된 임상시험 2건당 1건은 사망 또는 입원자가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김상훈 의원은 “시험건수 대비 사망자가 해마다 늘어나고 있다는 것은 식약처의 임상시험 승인절차가 부실하다는 증거”라며 “임상시험 승인 요건을 엄격한 기준 하에 재정비하고, 시험 과정에서도 인권 침해 요소가 없는지 조사해 부작용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