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10년간(2007~2016) 결핵환자 35만4,150명 발생
철저한 결핵퇴치 전략과 과감함 투자 필요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17/10/07 [11:3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질병관리본부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자유한국당 간사인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07년부터 2016년까지 10년간 국내에서 35만4,150명의 결핵환자가 발생하였으며, 매년 3만 명이상의 결핵환자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 보면 2006년 3만3,710명, 2008년 3만4,157명이던 결핵환자가 2009년 3만5,845명, 2010년 3만6,305명, 2011년 3만9,557명, 2012년 3만9,545명으로 꾸준하게 증가하다가 2013년 3만6,089명, 2014년 3만4,869명, 2015년 3만2,181명, 2016년 3만892명으로 다소 감소추세에 있다. 해마다 4백억대(2013년 392억, 2014년 365억, 2015년  369억, 2016년 393억, 2017년 412억)의 결핵퇴치 사업을 하고 있지만 큰 효과는 보지 못하고 있다.

지역별로 보면, 2016년의 경우 경기가 6,577명으로 가장 많고, 서울 5,769명, 부산 2,221명, 경북 2,214명, 경남 1,977명, 인천 1,635명, 전남 1,515명, 충남 1,483명, 대구 1,466명, 강원 1,298명, 전북 1,281명, 충북 977명, 광주 737명, 대전 677명, 울산 651명, 제주 311명, 세종 103명 순이다.

지난 10년간 외국인 결핵환자는 1만1,204명으로 2016년의 경우 10년 전인 2006년에 비해 4배 이상 증가했다. 연령별로는 2016년의 경우 80세 이상이 4,693명으로 가장 많고, 75~79세 이상이 3,057명, 55~59세가 2,719명, 50~54세가 2,448명, 70~74세가 2,402명, 60~64세가 2,227명, 45~49세가 2,165명 등 순이다.

환자들을 상대하는 보건의료인 감염자도 해마다 200명 이상씩 발생하고 있다. 2013년 214명, 2014년 294명, 2015년 367명, 2016년 272명의 보건의료인이 결핵환자로 드러났다.

WHO 통계인 OECD국가의 결핵발생률을 보면, 우리나라의 경우 2015년 기준 인구 10만명당 80명으로 발생률이 가장 높다. 라트비아가 41명으로 2위, 포르투갈 23명, 멕시코 21명, 폴란드 19명, 에스토니아와 터키가 18명, 일본 17명, 칠레 16명, 스페인 12명, 영국 10명 순이며, 아이슬란드가 2.4명으로 가장 낮고 미국 3.2명, 이스라엘 4명 정도다. 아이슬란드에 비해 우리나라 결핵발생률이 33.3배나 높은 셈이다.

김상훈의원은 “우리나라 결핵발생률을 보면 너무 부끄러울 정도의 수준”이라면서 “7월부터 건강보험공단이 주관하는 만 40세 생애전환기 건강검진 때 잠복결핵 검진을 시행하고 있지만 5년간 한시적 실시인데, 유아기, 청소년기 등 전 연령대에 걸친 검진 등 보다 체계적이고 철저한 결핵퇴치 전략과 과감함 투자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