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공명영상(MRI)으로 암세포 증식속도 측정 성공
종양 악성도 평가로 항암치료 효과 조기판정 가능해져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17/09/29 [13:5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한국원자력의학원(원장 최창운)은 자기공명영상(MRI)를 이용해 암세포의 증식 정도를 측정하는데 성공했다고 29일 밝혔다.
  
암세포의 증식 속도는 종양의 악성도를 평가하는 중요한 지표 중 하나로 항암치료 효과 판별에 이용된다.


연구팀은 19F-FLT를 이용하여, 자기공명영상으로 살아있는 동물의 종양에서 세포증식정도를 측정하는데 성공했다.
 

기존에는 방사성동위원소가 표지된 18F-FLT 의 양전자방출단층촬영(PET) 영상을 이용하여 종양의 세포증식정도를 영상화하는데, 이 영상만으로는 암세포의 대사과정 중에 일어나는 변화를 구분할 수 없는 어려움이 있어왔다. 


한국원자력의학원 박지애 박사, 김정영 박사 연구팀은 기존의 18F-FLT과 달리 방사성을 띄지 않는 19F-FLT를 이용하여 자기공명영상(MRI)의 일종인 자기공명분광법(MRS)으로 종양의 세포증식정도를 영상화 하는데 성공함으로써, 암세포 증식의 대사과정을 더욱 명확하게 모니터링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자기공명분광법(MRS)이 암세포 증식정도를 영상화하는 바이오이미징 기술로 사용될 수 있는 가능성이 입증되었으며, 향후 핵의학영상기술 및 CT, 초음파, 광학영상 등의 다양한 이미징 기술과 융합하여 비침습적으로 체내의 약물 상호작용 및 다양한 동력학적 정보를 제공하는 기술로 응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성과는 Contrast Media & Molecular Imaging 온라인판(2017년 9월26일)에 게재됐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