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산병원, 로봇수술 1만례 돌파
고난도 교육 프로그램 운영…해외 의료진 연수도 줄이어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7/09/28 [11:3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 서울아산병원 로봇수술이 1만례를 돌파했다. 적용 질환은 전립선암, 대장암, 담낭 및 췌장질환, 심장판막 질환 등이다.

 

로봇수술은 수술 부위를 3차원 입체 영상으로 최대 10배까지 확대해 볼 수 있고 로봇 팔이 실제 사람 손목처럼 움직이기 때문에 정교한 수술이 가능하며 절개 범위가 작아 흉터와 통증이 적어 환자 만족도가 높다.

 

서울아산병원은 비뇨기과 안한종 교수팀이 전립선암 환자 김모씨(74)를 수술하며 1만 번째 로봇 수술을 성공적으로 끝냈다고 최근 밝혔다.

 

연간 6만여 건의 고난도 수술을 시행하고 있는 서울아산병원이 그 동안 쌓아온 풍부한 임상 경험을 로봇 수술에도 적용하며 수술 잘하는 병원으로서 명성을 이어나가고 있다.

지금까지 시행된 로봇 수술은 전립선암(비뇨기과) 수술이 4,300여 건, 대장암(대장항문외과)과 갑상선암(내분비외과) 수술이 각각 1,100여 건이었고 신장암(비뇨기과), 담낭 및 췌장 질환(간담도췌외과), 심장판막질환(흉부외과), 식도암(흉부외과) 수술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또한 환자 만족도가 높아 지난 11년 동안 로봇 수술이 지속적으로 증가해 지난해에는 한 해 동안에만 1,700여 건이 시행됐다.

 

서울아산병원이 처음 로봇 수술을 실시한 2007년에는 전립선암 수술이 전체 로봇 수술의 약 65%였지만 지난해에는 전체 로봇 수술 중 약 43%가 비뇨기과 수술이었고 간담도췌외과가 약 17%, 내분비외과와 대장항문외과가 각각 약 12%, 흉부외과가 약 10%인 것으로 나타나 로봇 수술 적용 범위가 다양한 질환으로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김송철 로봇수술센터 소장(간담도췌외과)로봇 수술은 로봇 팔이 들어갈 만한 조그마한 구멍을 몇 개 혹은 한 개만 뚫고 진행되기 때문에 흉터와 통증, 후유증이 매우 적다지금까지 축적해 온 임상 경험과 연구 역량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고난도 수술을 로봇을 이용해 실시하며 환자 만족도를 더욱 높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아산병원은 로봇수술트레이닝센터도 운영하며 많은 국내외 의료진에게 고난도 로봇 수술법을 교육하고 있다.

 

지난해 로봇 수술 교육을 받기 위해 서울아산병원을 찾은 국내외 의료진은 160여 명이었으며 그 중 120여 명은 호주, 일본 등 해외 의료진이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