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암 항암제 ‘S-1’ 부작용 ‘눈물길 폐쇄 인한 눈물흘림’
발생 빈도·눈물길 폐쇄 원인·빈발환자, 세계최초 확인
분당서울대병원 김남주 교수팀, 안과 검진 통해 조기 적절한 치료 중요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7/08/10 [10: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남주 교수                ▲이근욱 교수

【후생신보】 국내 의료진이 세계 최로 위암 치료에 사용하는 경구용 항암제 ‘S-1’('티에스원(TS-1)'이라고도 불림) 부작용인 눈물길 폐쇄의 정확한 빈도와 눈물길이 막히는 원인 및 어떤 환자에서 많이 발생하는지 밝혀냈다.

 

경구용 항암제 ‘S-1’은 일본에서 개발되어 국내에서도 많이 사용되고 있는 항암제로 위암을 포함한 여러 종류의 암의 치료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약제다.

 

하지만 ‘S-1’을 복용하는 환자들 중의 일부에서 눈물길이 폐쇄되어 눈물을 흘리는 부작용이 발생하는 것으로 보고된 바 있다.

 

이는 통상적인 항암제의 부작용 중 잘 알려지지 않은 부작용의 하나로 눈물이 흐르는 증상은 시력과는 무관하지만 시야를 흐리게 하고 눈곱을 동반하며 눈꼬리를 짓무르게 하는 등 삶의 질을 매우 떨어뜨리기 때문에 약물치료 및 경우에 따라서는 수술적 치료가 필요한 증상이다.

 

분당서울대병원 안과 김남주 교수팀(이근욱 내과)‘S-1’의 부작용인 눈물길 폐쇄의 빈도, 원인, 어떤 환자에서 많이 발생하는지 규명했다고 밝혔다.

 

김 교수팀은 201012월부터 20136월까지 ‘S-1’ 보조항암요법을 실시한 145명의 위암 환자들을 대상으로 눈물과 혈액을 모아 분석한 결과, ‘S-1’ 항암제를 복용한 환자들 중 53(37%)에서 눈물길 폐쇄로 인한 눈물흘림 증상이 나타났다.

 

또한 ‘S-1’ 항암제의 부작용으로 발생하는 눈물길 폐쇄는 나이가 많을수록, 신장기능이 저하될수록, 혈액 내 S-1의 주된 항암성분인 5-플루오로우라실(5-fluorouracil)의 함량이 높을수록 발생 위험이 크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결론적으로 위암수술 후 ‘S-1’ 항암제를 경구 복용하는 환자 3명 중 1명이라는 높은 빈도로 눈물점 협착, 눈물소관과 코눈물관 폐쇄와 같은 눈물길 폐쇄로 인한 눈물흘림이 발생하며 특히 고령의 신장기능이 저하된 환자에게서 눈물길 폐쇄의 발생 위험이 높다는 점이 입증돼 ‘S-1’ 투여 시 눈물흘림에 대한 정기적인 안과검사가 필요한 것을 확인했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김남주 교수는 눈물길 폐쇄는 눈물길이 막하기 시작하는 초기에 치료를 시작하면 안약점안이나 간단한 시술로 치료가 가능하나 눈물길이 완전히 막히고 나면 치료를 위해서는 눈물길을 새로 만드는 수술을 해야 한다따라서 고령의 위암환자는 ‘S-1’ 경구 항암제를 복용할 때 눈물흘림 증상이 생기는지 면밀히 관찰하고 증상이 발생하면 조기에 안과를 찾아 적절한 진단 및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교수팀의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암학회/대한종양내과학회 국제학술지 최신호에 게재됐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