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병원, 2017 병원학교 여름 캠프 개최
“무더위 녹이는 소아청소년암 환우 여름캠프 성료”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17/08/09 [09: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 원자력병원(병원장 노우철)은 소아청소년암 환아와 가족들의 심리적. 정서적 지지를 위한 "2017 생명의새힘나라 병원학교 여름 캠프"를 8일 마이첼시(경기도 구리)에서 개최했다.


이 날 행사는 의료진, 병원학교 운영진, 서울북부교육지원청 관계자, 자원봉사자 등 약 100여 명이 함께했다.


학생들은 병원을 떠나 자연에서 가족들과 함께 다양한 체험활동, 레크리에이션, 댄스팀 공연, 보물찾기 등을 하며 치유의 시간을 보냈다.

 

3년째 여름캠프 공간사용과 음식 등에서 편의를 제공한 마이첼시는 방송인 홍석천씨가 운영하는 레스토랑으로 캠프의 취지를 공감해 지속적인 후원을 이어오고 있다.

 

원자력병원 이준아 병원학교장(소아청소년과 전문의)은 “여름캠프를 통해 얻은 이열치열의 기운이 치유와 학업증진의 자양분이 되길 희망한다”며 “병원학교 프로그램을 더욱 다양 하고 내실 있게 운영해 학생들이 지속적으로 학업을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원자력병원 병원학교는 2007년 개교 이래 장기입원이나 통원치료로 학교를 다닐 수 없는 소아청소년암 학생을 위해 설치된 ‘병원 속 배움터’로 역할을 공고히 하고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