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전홍진 교수, 세계생물정신의학회지 편집위원 위촉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17/08/07 [16:5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전홍진 교수가 세계생물정신의학회지(The World Journal of Biological Psychiatry)의 편집위원으로 위촉됐다.

 

세계생물정신의학회지는 세계생물정신의학회(The World Federation of the Societies of Biological Psychiatry)의 공식 학술지로 2015년 인용지수(IF)가 4.159였다.

 

1974년 설립된 세계생물정신의학회는 60개국 이상에서 4,500명의 정신의학 전문가를 대표하는 정신의학 분야 가장 큰 학회 중의 하나로 꼽힌다. 국가별로 한 명씩 편집위원을 두고 있다.

 

전홍진 교수는 “우울증 치료와 연구의 세계적인 전문가들과 교류와 협력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