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 생활속 절주수칙 마련
공모전 및 웹툰 등 다양한 음주폐해 예방 캠페인 전개
신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7/08/07 [12: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원장 정기혜)은 건전한 음주문화 정착을 위해 생활 속에서 지켜나갈 수 있는 절주실천수칙을 마련하고, 다양한 캠페인을 전개한다. 

 

'생활 속 절주 실천수칙'은 보건, 의료, 커뮤니케이션 분야 전문가 등으로 이뤄진 자문위원회 논의와 미국, 영국, 호주, 국립암센터 등 국내외 음주관련 연구 및 가이드라인 등에 대한 검토를 거쳐 마련된 것으로, 술자리와 술 마시기 전후에 실천해야 할 구체적 행동을 이해하기 쉽게 제시하고 있다.

 

이번 절주수칙 제정에 참여한 제갈정 인제대학교 보건대학원 교수는 “음주로 인한 사회적 폐해가 큰 상황에서 복지부에서 국민건강을 위해 절주수칙을 마련한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무엇보다 청소년이나 임산부, 한잔 술에도 빨개지는 사람은 금주하고 주변에서도 술을 강권하는 일이 이제 없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보건당국은 과도한 음주로 인한 폐해를 줄이기 위해 8일부터 9월 17일까지 ‘2017 리스타트 캠페인 콘텐츠 공모전’을 개최한다.

‘2017 리스타트 캠페인 콘텐츠 공모전’은 ‘캘리그래피’와 ‘모바일 광고’ 2가지 공모 분야로 진행된다

 

참가자는 슬로건인 “알코올, 멈추면 #___ 시작됩니다”를 활용해 △음주를 줄임으로써 시작되는 변화를 예쁜 글씨로 빈칸에 채우거나, △나만의 절주다짐이나 생활수칙 등을 광고 형식으로 표현한 영상작품을 개인이나 팀 단위로 제작할 수 있다.

 

절주를 통해서 삶의 가치를 되찾은 경험이 있거나, 평소 음주폐해예방에 관심이 있던 일반 국민(국내 거주 외국인 포함)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작품 접수는 ‘2017 리스타트 캠페인 홈페이지(www.alcoholstop.or.kr)’에서 이뤄진다. 

 

제출된 공모작은 심사를 거쳐 총 14개(각 분야 대상 1개, 최우수상 2개, 우수상 4개) 작품을 선정 및 시상할 예정이며, 공모전에 관한 더욱 자세한 정보 및 홍보 동영상은 2017 리스타트 캠페인 홈페이지(www.alcoholstop.or.kr)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공모전 외에도 음주폐해예방 메시지를 담은 웹툰 등을 통해 알코올 중독 등 음주로 인한 실제 피해사례들을 전하고 있다.

 

네이버 웹툰에 연재 중인 ‘중독’은 실제 현장에서 근무하는 정신건강사회복지사 김택기 씨(27세)의 재능기부를 통해 그려져, 알코올 중독으로 인한 사례를 생생히 보여주고 있다.

 

김해 한사랑 알코올전문병원에서 근무 중인 김택기 씨는 “알코올중독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환자의 안타까운 사연이나 중독에 대해 일반인이 모르는 정보를 웹툰이라는 형식으로 알리고 있다”며 “생활 속 절주수칙을 함께 확산시킬 수 있어서 긍지를 느낀다”고 전했다.

 

차전경 복지부 정신건강정책과장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서 참가자 모두가 알코올을 멈추는 작은 노력만으로 나와 가족, 내 주변에 새로운 일상과 미래가 시작될 수 있다는 것을 돌아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