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 안과의사 꿈 키우는 베트남 의사
응엔 짜 타오 니, 순천향대 서울병원 안과 3개월 연수 중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17/07/28 [11: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왼쪽부터)응엔 짜 타오 니, 순천향대 서울병원 안과 이성진 교수.

【후생신보】요즘 순천향대 서울병원 안과에 가면 색다른 의사가 눈에 띈다. 베트남 퀴논시에서 온 응엔 짜 타오 니(Nhi 25세. 여)가 주인공이다. 지난해 베트남에서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7월 3일부터 3개월 동안 순천향대서울병원에서 연수 중인 의사다.

 

그가 안과에서 하는 일은 모든 진료 과정을 꼼꼼히 살피고 배우는 것이다. 외래 진료실에서는 교수들이 환자들을 어떻게 진료하는지, 어떻게 대하는지 유심히 살핀다. 검사실에서도 어떤 검사를 왜 하는지 꼬치꼬치 물으며 열성적이다.

 

그의 지도교수 격인 이성진 교수의 수술이 있는 날이면 하루 종일 수술방을 지키며 이교수의 동작 하나 하나를 유심히 살핀다. 아직은 수술을 지켜보는 것이 전부 이지만 언젠가는 자신이 직접 집도할 모습을 그리며 손동작을 따라한다.

 

수술을 마치면 궁금했던 것들을 익숙하지 않은 우리말에 손짓 발짓을 더해가며 질문을 이어간다. ‘응급상황에선 어떻게 해야 하는지, 수술은 안전한지, 부작용은 어떤 것이 있는지…’

 

니씨는 “고향 퀴논은 햇빛이 강하고 자외선 노출이 많아 백내장 환자가 많은데 제대로 치료를 받지 못하는 상황이다. 하루빨리 술기를 배우고 안과전문의가 돼서 부모형제들에게 새 빛을 보게 해 주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안과전문의가 꿈인 니씨는 순천향대 서울병원이 위치한 용산구와 특별한 인연으로 순천향대서울병원에서 연수를 받고 있다.

 

니씨가 살고 있는 베트남 퀴논시는 베트남전 당시 맹호부대가 주둔했던 지역으로 용산구와 자매결연을 맺은 도시다. 특히 2013년에는 용산구청과 순천향대서울병원, (주)아모레퍼시픽의 후원으로 백내장 수술센터를 개소해 현재까지 성공적인 운영을 하고 있다.

 

이성진 순천향대서울병원 안과 교수는 퀴논시 백내장 수술센터 개소는 물론, 진료 및 수술 시스템 정착, 수술법 전수 등의 역할을 총괄했다. 센터 개소 이후에도 1년에 2회씩 현지를 방문해 백내장수술 의료봉사를 하고 있다.

 

니씨도 백내장수술센터를 찾은 이성진 교수를 보면서 한국연수와 안과의사의 꿈을 키워 오다가 용산구청의 도움을 받게 됐다.

 

금년 10월까지 순천향대서울병원 안과 연수와 함께, 용산구청에서 통역 도우미 활동을 병행할 예정이다. 연수 후에는 베트남 퀴논병원에 근무하며 전문의가 되기 위한 과정을 수련할 예정이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