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유해물질 정밀 진단용 미세유로 소자 상용화
“플라스틱 미세유로 소자” 제작기술 개발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17/07/17 [13: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 한국기계연구원 유영은 박사 연구팀이 질병 및 독감 병원균 등을 신속‧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는 “플라스틱 미세유로 소자” 제작기술을 개발하고 상용화를 위해 17일(월) 연구소기업「㈜네오나노텍」을 창업한다고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유영민)는 밝혔다.
 
플라스틱 미세유로 소자(Microfluidic device)는 수십 마이크로미터 크기의 유로와 극소량의 액상시료를 이용하여 혈중 암세포 선별 등 질병을 정밀하게 진단하는 소자이다.
 
기존 제작기술은 미세유로 변형 등이 빈번히 발생하여 양산성이 낮았으나, 본 연구에서는 미세유로의 변형 없이 정밀하게 소자를 제작가능하게 함으로써, 기존 소자보다 양산성이 5~10배 향상 되어 대량생산이 가능하게 되었다.
 
한국기계연구원 유영은 박사 연구팀은 미래창조과학부 신기술융합형성장동력사업의 지원으로 연구를 수행했고, 이 연구결과는 10여건의 국내특허를 확보(‘16. 12월)하고 있으며, 미국, 유럽 등 2개국에 국외특허를 출원(‘16. 2월)했다.
 
또한 국내 민간 기업에 2건*의 기술이전을 완료하였으며, 이번에 개발된 기술이 본격적인 제품화로 이어지게 되면 향후 연간 87억 달러**로 예측되는 국ㆍ내외 시장 확보를 추진하여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