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기사 10명중 1명, ‘졸면서 운전한다?’
중증 불면 시 낮졸림증 6.2배 증가…대형사고 유발 위험
성빈센트병원 홍승철 교수, 수면장애 국가차원 관리 강조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7/07/14 [16:5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홍승철 교수

【후생신보】 최근 졸음운전에 따른 교통사고 위험성이 사회적인 문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수면무호흡증과 불면증이 버스 운전기사의 졸음운전 위험을 크게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운수업 종사자의 다양한 수면장애에 대해 국가차원의 제도적 뒷받침과 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가톨릭대 성빈센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홍승철 교수팀은 경기도 버스 운전기사 30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운전기사들의 불면증과 수면무호흡증이 낮졸림증의 위험요인으로 작용해 졸음운전 위험도를 증가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 전체 운전기사 중 낮졸림 증상을 호소하는 운전기사는 13.2%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불면증을 호소하는 운전기사는 40.1%, 중증도 이상의 불면증을 호소하는 운전기사도 10.2%에 달했으며 27.6%는 수면무호흡증 고위험군에 해당됐다.

 

특히 불면 증상과 수면무호흡증이 버스 운전기사 낮졸림증의 위험 요인인 것으로 분석됐는데 불면 증상이 중증일 경우, 불면증상이 없는 운전기사에 비해 낮졸림증 발생 위험도가 6.2배 증가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수면무호흡증 고위험군일 경우 낮졸림 증상 발생이 3.9배 높았다.

 

이와함께 버스 운전기사 304명 중 68.4%는 자신의 수면의 질이 불량한 것으로 느끼고 있었다.

 

하지만 버스 운전기사 낮졸림 증상의 원인으로 의심되어 왔던 수면제 복용이나 고혈압, 당뇨, 심혈관질환, 갑상선 질환 등의 동반질환은 버스 운전기사 낮졸림증 발생과는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 결과는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버스 운전기사의 졸음운전 사고와 관련, 운수종사자들에 대한 제도적 차원의 수면장애 진단 및 치료의 필요성을 시사하고 있다.

 

홍승철 교수는 버스 운전사의 졸음운전을 줄이기 위해서는 졸음운전 고위험군 버스 운전기사의 불면 증상과 수면무호흡증 등 수면 질환에 대한 선별 검사 및 진단과 치료가 필요함을 실제 연구를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운수업 종사자의 교통사고는 자칫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담보하는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운수업 종사자의 다양한 수면장애에 대해 국가차원의 제도적 뒷받침과 관리가 함께 고려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715일 가톨릭대 성의교정 의과학연구원에서 개최되는 한국수면학회 하계학술대회에서 발표된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