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용·전창호 교수 우수 구연상 수상
제5회 환태평양 외상국제학술대회, 6월22~24일 예방가능 외상사망환자 논의
신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7/06/30 [09:0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부산대학교병원(병원장 이창훈)은 권역외상센터 외상외과 박찬용 교수와 전창호 교수가 지난 22일부터 24일까지 분당서울대병원 헬스케어 이노베이션 파크에서 개최된 ‘제5회 환태평양 외상학술대회’에서 우수 논문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박찬용 교수는 ‘외상환자의 치료기간을 결정함에 있어 대한외상학회의 진단서작성지침을 대체할 수 있는 파크공식 개발(PARK Formula Can Replace “Guide to Medical Certificate” Published by the KMA in Decision of Treatment Duration)’에 관한 논문으로 외상국제학술대회 우수 구연상을 수상했다.

 

전창호 교수는 ‘권역외상센터에서 외상환자에 대한 응급 인터벤션의 임상적 역할(Clinical Role of Emergent Interventional Procedures for Traumatic Injuries in a Regional Trauma Care Center)’에 관한 내용으로 우수 포스터상을 수상했다. 

 

환태평양 외상학술대회는 해외 유명 연자들과 의무사령부가 함께 참여하며, 예방가능한 외상사망환자들을 살리기 위한 장으로 3일간 뜨거운 학문적 교류가 이어졌다. 

 

수상한 의료진들이 소속된 부산대학교병원 권역외상센터는 2015년 11월 9일 개소한 아시아 최대의 독립형 외상센터로서 우수한 의료진을 갖추어 진료, 연구, 교육, 봉사에 사명감을 가지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

 

또한, 2016년 국내 권역외상센터 가운데 가장 많은 중증외상환자를 진료 했으며 외상외과와 영상의학과 인터벤션팀과의 긴밀한 협진으로 가장 많은 혈관색전술을 시행하는 등 우수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