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 천안병원 방문한 세계 류마티스학 권위자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17/05/18 [14: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류마티스학 세계적인 권위자인 로이 플라이슈만 박사가 17일 순천향대천안병원을 방문했다. 병원 입구에서 플라이슈만 박사가 류마티스내과 장성혜(왼쪽) 이성원 교수와 기념촬영했다.

【후생신보】세계 최고 류마티스학 권위자인 로이 플라이슈만(Roy Fleischmann, 미국, 73세) 박사가 지난 17일 순천향대학교 천안병원을 방문했다.

 

플라이슈만 박사의 이번 천안병원 방문은 ‘한국 지역병원을 견학하고 싶다’는 요청에 따라 이뤄졌다.

 

특히, 아시아 최초로 류마티스 질환을 치료하는 신약 임상시험에 참여하는 등 순천향대 천안병원의 활발한 류마티스 관련 연구 및 진료 성과들이 플라이슈만 교수의 발길을 이끌었다는 평가다.

 

이날 플라이슈만 박사는 경영진과 함께 환담을 나눈 후 장성혜 류마티스 내과 교수의 안내를 받으며 병원 다양한 곳을 둘러봤다.

 

플라이슈만 박사는 “2명의 교수가 운영하는 작은 규모임에도 많은 성과를 거두고 있는 류마티스내과를 비롯해 병원 교직원들의 밝고 역동적인 모습이 매우 인상적”이라고 말했다.

 

견학 후에는 송원홀에서 작은 학술간담회도 열렸다. 30여 명의 다양한 진료과 교수들은 플라이슈만 박사와 함께 지역병원의 역할, 다학제 진료 등을 주제로 활발하게 이야기를 나눴다.

 

장성혜 교수는 “세계적인 석학의 방문과 격려로 고무되고 발전적인 자극을 받았다”면서, “더욱 분발해 환자에게 더 큰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연구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문수 병원장도 “병원이 지닌 전문성과 우수성을 세계적인 석학에게 소개하게 되어 기쁘다”며 “이번 방문을 계기로 지속적인 학술 교류를 가져 병원 발전은 물론 지역의료의 성장에도 큰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플라이슈만 박사는 오는 19~20일 서울 콘래드호텔에서 열리는 대한류마티스학회 주최 국제 심포지엄 강연자로 초청돼 한국을 찾았다.

 

그는 미국 텍사스대학교 사우스웨스턴병원 내과 교수로 류마티스 관절염 신약개발 및 임상연구 분야에서 수많은 업적을 가지고 있다. 미국에서 승인된 류마티스 관련 약물 대부분이 그의 손을 거쳤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750여 건에 달하는 임상연구를 통해 골관절염과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의 발전을 이끌어 왔으며, 지금도 미국 메트로플렉스 임상연구센터를 비롯해 세계적인 5개 연구기관의 책임자로 재직 중이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