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장, G20 보건장관회의 참석
보건위기시 국제적 소통, 협력, 조정, 순응, 기여 방안 논의하는 도상훈련 참가
항생제 내성 대응 관련 한국의 경험 공유를 통한 국제공조 강화
신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7/05/18 [09: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정기석 질병관리본부장은 국제공조 강화를 위해 19일부터 20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되는 보건위기 도상훈련과 항생제 내성 관련 G20 보건장관회의(G20 Health Ministers‘ Meeting)에 참석한다.

 

이번 회의는 독일 앙겔라 메르켈(Angela Merkel) 총리의 개회사와 마가렛 찬(Margaret Chan) WHO 사무총장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보건 위기상황에 대한 도상훈련과, 항생제 내성에 대한 국제공조 방안에 대한 논의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보건위기 관련 국제적인 소통, 협력, 조정, 순응, 기여 다섯 가지 주제로 진행될 예정인 보건위기 도상훈련에서 정 본부장은 위기시 대응능력은 평상시 대응능력에 따라 좌우되며, 공중보건 위기상황에서 신속하게 대응하면 위기상황을 조기에 종식시키고 자원 소모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할 예정이다.

 

또한, 공중보건위기 발생시 투명하고 적극적인 의사소통이 회원국들의 순응도를 높일 수 있어 각 국가들이 신뢰를 구축할 수 있도록 객관적이고 투명한 발생정보, 위험평가 정보를 신속하고 주기적으로 제공해주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밝힐 계획이다.

 

앙헬 구리아(Angel Gurria) OECD 사무총장이 진행하는 항생제 내성 대응 관련 토론에서 정 본부장은 한국의 국가 항생제 내성 관리대책은 모든 관련 부처가 참여하는 원헬스 접근방식을 따라, 보건의료, 농축수산, 식품, 환경 등 다분야 전문가 및 정책입안가로 구성된 협의체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완성했다는 점을 알린다.

 

이어, 정 본부장은 한국이 항생제 내성 대응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을 전폭적으로 지지하고, 항생제 내성 대응을 위한 국가 계획 마련과 실행 과정에 있는 회원국들에게 한국의 경험을 공유할 계획이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