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DC, 연구자 산업재산권 위해 고문변리사 위촉
특허 동향 및 기술이전 전략 등 교육과 포괄적 서비스 제공
신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7/05/17 [10:5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KCDC는 고문변리사를 위촉해 연구자들의 산업재산권 보호와 기술이전 전략 등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기석)는 소속 공무원 및 연구원 등 연구자들이 직무 발명 특허, 실용신안 등 산업재산권의 활용에 관한 자문 등 효율적인 행정 업무 수행을 위해 고문변리사 위촉·운영 등에 관한 지침 마련하는 등 고문변리사 제도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고문변리사 제도는 국유특허권의 기술이전‧사업화 등 우수 성과의 활용‧확산 촉진을 통해 유망기술의 민간 거래 확대 및 보건의료산업의 활성화를 유도할 것으로 예상된다. 

 

질병관리본부는 17일 보건의료분야에서 다년간 산업재산권 관련 업무를 수행해 온 이원희 변리사(원 국제특허법률사무소 대표), 위병갑 변리사(위 특허법률사무소 대표) 및 최은선 변리사(CnP 특허법률사무소 대표) 등 3명의 변리사를 고문변리사로 위촉했다.

 

정기석 질병관리본부장은 위촉장을 수여하는 자리에서 “소속 공무원 및 연구원 등 연구자들이 우수한 성과를 도출해도 이를 활용하는 데 어려움이 많았다. 이번 고문변리사 위촉을 통해 연구자들의 불편사항을 해소하고, 국민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우수 성과의 활용‧확산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많은 활약을 기대한다”는 부탁과 함께 위촉된 고문변리사들의 활약을 당부했다. 

 

고문변리사는 2년 동안 산업재산권에 대한 자문에 응하고, 국유특허권의 기술이전·사업화 및 산업재산권과 관련된 소송대리 등을 담당하게 된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