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환자 유치 의료기관, 내달 22일까지 등록 갱신해야
의료사고배상책임보험 필수 가입 통한 한국의료 신뢰도 제고
신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7/05/15 [14:4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보건복지부(장관 정진엽)는 오는 6월 23일 '의료 해외진출 및 외국인환자 유치 지원에 관한 법률' 시행 이전에 이미 등록된 외국인환자 유치기관은 갱신유예기간이 만료되는 6월 22일까지 등록 갱신을 완료해야 한다고 밝혔다.

 

'유치기관 등록제도'는 외국인환자의 권익과 안전을 보장함으로써 한국의료시스템의 신뢰도를 제고하고, 궁극적으로 외국인 환자 유치를 활성화하기 위해 2009년 '의료법' 개정을 통해 도입했으며, 지난해 6월 시행된 '의료해외진출법'은 외국인 환자의 특수성을 고려, 외국인환자의 피해구제를 보다 강화하기 위해 유치 의료기관의 경우 의료사고배상책임보험 또는 의료배상공제조합에 가입해야 한다는 요건을 추가했다.

 

유치업자의 경우 기존 '의료법'의 요건과 동일하게 보증보험 가입, 1억원 이상의 자본금 보유, 국내 사무소 설치가 등록 요건이다.

 

'등록 갱신 제도'는 외국인환자 유치기관이 등록요건 지속 유지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의료해외진출법'에서 새로 도입됐으며, 모든 유치기관은 매 3년마다 등록을 갱신해야한다.

 

복지부 관계자는 “‘외국인환자 유치’를 폭넓게 정의하고 있으며, 해당하는 의료기관이나 유치업자는 반드시 기한 내 등록을 갱신해 불이익을 당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외국인환자 유치’는 의료기관이 상담 또는 진료예약을 받거나, 외국어 홈페이지 등을 통해 외국인환자에게 진료정보를 제공하거나, 비자·교통·숙박 안내 등 외국인환자에 편의를 제공하는 행위가 모두 포함된다.

 

6월 22일까지 등록이 갱신되지 않을 경우 등록 취소 처분 대상이 되며, 등록 취소된 상태로 외국인환자를 유치할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등록 갱신 신청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메디컬코리아 홈페이지(https://medicalkorea.or.kr)를 통해 할 수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