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 진윤태 교수, 대한장연구학회장 취임
장 질환 연구, 아시아 선도할 것
신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7/04/19 [09: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고대 안암병원 소화기내과 진윤태 교수는 지난 15일 개최된 ‘2017 춘계학술대회에서’ 제8대 대한장연구학회장에 취임했다.

 

대한장연구학회는 크론병 및 궤양성 대장염으로 대별되는 염증성장질환 및 대장암 등 장질환 전반의 연구를 선도하는 학회로, 2002년 11월 창립돼 현재 회원 수는 1,000여명이다.

또한, 2017년 대한의학회에서 최우수학회로 선정된 바 있다.

 

진윤태 교수는 취임과 관련해 “장 질환 연구분야에서 아시아를 선도하는 학회로 성장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를 위해 ▲창의적 연구활동으로 인정받는 학회 ▲진료지침을 제기하고 질향상을 주도하는 학회 ▲회원 및 국민과 올바른 정보를 공유하는 학회 ▲학회지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학회를 중점 사업으로 선정하고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오는 6월 서울에서 개최되는 ‘제5차 아시아염증성장질환학회(AOCC, Asian Organization for Crohn’s Colitis) 총회’와 및 ‘2018 대한장연구학회 국제학술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아시아는 물론 유럽 및 미국 학회와도 협력을 진행하는 등 철저한 준비로 장 연구를 활성화시켜나갈 예정이다.

 

진윤태 교수는 “국민들에게 염증성 장질환, 장종양등 장질환 전반에 대한 올바른 의료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함과 동시에, 지속적이고 활발한 장 연구활동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진윤태 교수는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적정진료관리위원장, 교육수련부장, 종합검진센터소장을 역임하고, 현재 소화기내과장을 맡고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