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병원 68.6% 간호사 인력난 심각
진흥원 조사 결과 300병상 미만 53.9% ‘매우 심함’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17/04/12 [08:5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중소병원들의 간호사 인력난이 매우 심각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최근 발행한 ‘2016 중소병원 경영지원 및 정책개발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간호사 인력난을 묻는 질문에 중소병원의 68.6%가 매우 심각하다고 응답했으며 심각하지 않다는 17.4%, 보통은 13.8%로 나타났다.

 

중소병원 종별로 살펴본 결과 종합병원 55.7%, 병원급 47.2%가 ‘매우 심하다’고 답했다.

 

반면 상급종합병원들은 간호사 인력난이 ‘매우 심함’이라고 답한 경우가 11.1%, ‘심한 편’이라는 응답도 16.7% 밖에 되지 않았다.

 

설립형태별 조사에서도 의료법인은 ‘매우 심함’이 57.3%, ‘심한 편’이 20.4%로 전체 77.7%가 간호사 부족에 의한 고충이 상당한 것으로 파악됐고, 국공립기관 역시 ‘매우 심함’ 33.3%, ‘심한 편’이 33.3%로 절반이 넘었다.
 
반면, 학교법인과 특수법인 사정은 좀 나았다. 학교법인은 ‘매우 심함’ 26.1%, ‘심한 편’ 21.7%였고, 특수법인은 ‘매우 심함’ 30.8%, ‘심한 편’ 7.7%였다.
 
소재지로는 대도시와 중소도시보다는 군지역의 인력난이 심각했다. 군지역에서 간호인력난이 ‘매우 심함’이라고 답한 비율은 71.9%로, 대도시(45.1%)와 중소도시(45.6%)보다 높았다.



병상별 분류로 봤을 때 간호사 인력난이 가장 심한 의료기관은 100병상에서 299병상 사이의 병원이었다.

 

이들 병원은 간호 인력난에 대해 53.9%가 ‘매우 심함’이라고 답해, 300병상 이상(37.7%)과 100병상 미만(43.1%)보다 상대적으로 높았다.
 
전체 의료기관의 2016년 간호사 인력난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답변이 68.6%에 달했다. ‘매우 심함’이라고 답한 의료기관이 47.4%였고, ‘심한 편’이라고 답한 곳은 21.1%로 나타났다.
 
‘전혀 심하지 않음’(6.9%)이나 ‘심하지 않은 편’(10.6%)라는 긍정적인 답변은 17.4% 밖에 되지 않았다.

다만 '간호인력난이 심해졌다'는 응답은 전년보다는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전체 374곳의 의료기관 중 78.1%가 부정적인 답변을 했으나, 2016년에는 68.6%로 줄었다.
 
그러나 ‘매우 심함’이라고 답한 비율이 2015년 46%에서 2016년 47.4%로 늘어 간호인력난이 양극화 양상을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대한간호협회 관계자는 이와 관련 "중소병원의 경우 대형병원에 비해 근무여건이 열악하고 급여도 절반 수준에 불과할 뿐만 아니라 복지제도 역시 미비하기 때문에 대형병원으로의 쏠림현상이 여전하다는 것을 잘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대형병원의 쏠림현상과 대형병원으로의 이직을 막기 위해서는 탄력근무제 운영, 급여개선, 보육 시설 설치 등 간호사 근무여건 개선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