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영 교수, ‘Best Presentation Award’ 수상
8일, 대한비만학회 춘계학술대회 논문 구연 발표
신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7/04/11 [09:4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서남의대 명지병원 신현영 교수는 지난 8일 쉐라톤디큐브시티호텔에서 열린 2017 대한비만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Best Presentation Award’를 수상했다.

 

신 교수는 이날 학술대회에서 ‘Positive association between the changes in chemerin and adiponectin levels after weight reduction(체중감량 전후의 케메린과 아디포넥틴 변화의 양의 상관관계)’라는 제목의 논문을 발표하여 구연부문 우수상을 받았다.

 

이 연구는 비만클리닉 내원 136명의 과체중, 비만 환자를 대상으로 12주간 체중감량 프로그램을 제공하여 대사관련 지표의 변화를 분석, 최근 비만관련 바이오 마커로 대두되고 있는 케메린과 아디포넥틴의 관련성을 확인한 것에 의의가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신교수는 “비만의 질병으로서의 중요성은 이미 많은 연구를 통해 확인됐으며, 특히 저소득층, 고위험군부터 사회적 질병으로서의 비만을 해소하기 위한 국가적 노력이 필요하다”며 “의료인들의 적극적인 개입이 보다 큰 효과를 가져다 줄 수 있으므로, 정부와 의료계가 비만개선 프로그램의 개발 및 보급에 함께 앞장서 대중화를 실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세의대 가정의학과 이지원 교수와 보건대학원 의료통계학과 박소희 교수의 지도 하에 진행된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 3월 Endocrine Research에 온라인 판으로 게재됐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