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 부천병원 장선영 교수, 政 연구비 수주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17/04/06 [14:3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은 안과 장선영 교수<사진>의 ‘갑상선 안병증’ 연구가 미래창조과학부 신진연구자 지원사업의 성과우수과제로 선정, 향후 3년간 약 1억 2,000만 원의 연구비를 지원받아 후속 연구를 진행하게 됐다고 6일 밝혔다.

 

갑상선 안병증은 갑상선기능항진증과 동반된 안과 질환으로 안구돌출, 복시, 시력저하, 안구통증 증상 등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현재까지 명확한 발병 원인이 밝혀지지 않아 스테로이드 이외에 마땅한 치료제가 없는 실정이다.

 

장 교수는 2014~2016년에 걸쳐 진행한 신진연구 ‘갑상선 안병증 발생 기전에 마이크로RNA(리보핵산)의 역할’ 연구를 진행했다.

 

이번 선정에 따라 앞으로는 마이크로 RNA를 이용한 갑상선 안병증 유전자 치료제 개발에 착수하게 된다.

 

그는 “선행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갑상선 안병증 발병과 관련해 유전자 발현을 제어하는 마이크로 RNA를 146a와 27b로 결정했고, 이들 유전자 조작을 통한 기초 연구를 시행함으로써 갑상선 안병증의 새로운 치료제 개발의 토대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