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 안암병원, 무균병동 증설 오픈
84병동 기존 11병상에서 21병상으로 확대
신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7/04/05 [11: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고대 안암병원(원장 이기형)은 무균병동을 증설 오픈했다.

지난 4일 고대 안암병원은 오픈식을 갖고, 84병동에 1인실 5개, 4인실 4개 등 21병사 무균병동을 오픈하며, 기존의 11병상이었던 무균병상을 두 배 가량 증설했다.

 

무균병동에는 조혈모세포 이식환자, 항암치료 역격리 환자 등이 입원해 치료받는다.

이를 위해 중앙공기 여과장치, 오염물질 제거를 위한 에어샤워 설치 강화, 공간 확장 등 깨끗하고 안전한 시설을 구축했다.

 

또한, 입원중인 환자의 맥박과 호흡, 체온 등 주요 생체신호를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는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해 환자 안전을 강화하는 등 중증질환자에게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기형 고대 안암병원장은 “무균병동 증설을 위해 노력한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리니악 가동에 이어 무균병동까지 증설오픈하며 상급종합병원에 걸맞은 설비를 갖추게 된 만큼, 최적화된 중증질환의 치료가 이루어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효명 고려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은 “무균병동의 증설오픈을 축하한다”며 “최첨단융복합의학센터 착공까지 2017년 안암병원이 기지개를 펴고 큰 도약을 이루는 한해가 되기를 기원한다”고 격려했다. 

 

김병수 혈액내과 교수는 “일반병상이 감소하는 위험부담과 손해를 감수하면서 증가하고 있는 조혈모세포 이식환자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무균병동 증설을 적극 추진해주신 의무부총장님, 병원장님, 진료부원장님과 관계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이곳에 입원하는 중증질환자들이 쾌유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