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서울의료원, 주거 취약계층 대상 무료 독감 예방접종 실시

서울시-사노피 등 민관협력 통해 노숙인·쪽방촌 주민 총 2,700여 명 백신 접종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3/11/07 [15:04]

서울의료원, 주거 취약계층 대상 무료 독감 예방접종 실시

서울시-사노피 등 민관협력 통해 노숙인·쪽방촌 주민 총 2,700여 명 백신 접종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3/11/07 [15:04]

【후생신보】 서울특별시 서울의료원(의료원장 이현석)은 호흡기 질병 등 만성질환 발병이 쉬운 노숙인과 쪽방촌 주민 등 주거 취약계층 2,700여 명을 대상으로 무료 독감 예방접종을 실시했다.

 

이번 독감 예방접종은 서울의료원 주도로 40여 명 규모의 시립병원 의료진이 참여한 서울시 나눔진료봉사단에서 실시하였으며, 접종에 필요한 백신은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인 사노피 백신사업부로부터 2,700도스 분량을 후원받아 전액 무료로 진행하였다.

 

‘서울시 나눔진료봉사단’은 서울시 산하 9개 시립병원(서울의료원, 보라매, 동부, 북부, 서북, 서남, 어린이, 은평, 장애인치과병원)이 함께하는 조직으로 서울에 재난 발생 시 의료현장 활동에 대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고, 민간의료기관에서 담당하기 어려운 의료취약계층의 질병 예방과 진료, 교육 등 현장 중심의 밀착형 의료 지원활동 펼치고 있다.

 

나눔진료봉사단은 지난 10월 26일부터 11월 3일까지 서울역 광장의 다시서기희망지원센터와 영등포보현종합지원센터 등에 현장 진료소를 설치하여 1,200여 명에게 백신 접종을 시행했다. 나머지 백신은 서울 시내 노숙인 시설 및 쪽방촌 센터 협력병원을 통해 접종을 완료할 예정이다.

 

현장 의료 지원에 참여한 박기현 서울의료원 건강돌봄네트워크팀장(가정의학과 전문의)은 “최근 1년 이상 독감 유행주의보 발령 상태가 이어지며 유행이 장기화하고 있어서 주거 취약계층의 독감 예방접종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현석 서울의료원장은 “이번 나눔진료봉사단의 독감 예방접종을 통해 노숙인과 쪽방촌 주민분께서 올겨울 더욱 건강한 일상을 보낼 수 있길 바란다”라면서 “앞으로도 서울의료원은 취약계층을 위한 공공의료 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서울의료원 독감 예방접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