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간호대 입학정원 2025년 1,000명 증원

간호사 업무강도 80%로 완화 할 경우 2035년까지 간호사 5.6만 명 부족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3/11/01 [13:00]

간호대 입학정원 2025년 1,000명 증원

간호사 업무강도 80%로 완화 할 경우 2035년까지 간호사 5.6만 명 부족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3/11/01 [13:00]

【후생신보】 보건복지부가 2025학년도 의과대학 정원 확대와 함께 간호대학 정원 확대도 추진한다. 

 

보건복지부(장관 조규홍)는  1일 제1차 '간호인력 전문위원회'(이하 ‘위원회’)를 개최하고 사회적 논의와 과학적 근거에 기반하여 간호대학 입학정원 증원을 논의했다.

 

위원회는 12월 초까지 격주 회의를 개최하여 2025학년도 간호대학 입학정원 증원규모를 결정하고, 대학별 정원배정방식 개선방안을 마련하여 연말까지 '보건의료정책심의위원회' 에 보고하고 교육부에 통보할 계획이다.

 

복지부 간호정책과 임강섭 과장은  "2025학년도부터 확대 정원을 늘려 매년 1,000명 가량 증원하는 것이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며 "향후 3-4년간 운영후 평가 절차를 거쳐 추후 증원 방행을 재 추진할 예정" 이라고 밝햤다.

 

정부는 지난 16년간 간호대 입학정원을 약 2배 늘렸다. 그 결과 의료기관에서 근무하는 임상 간호사 수도 2배 이상 증가했다.

 

정부는 2019학년도부터는 전국 간호대 입학정원을 매년 전년 대비 700명씩 증원하고 있다. 2023학년도 간호대 입학정원은 23,183명이며, 간호대학/학과를 보유하고 있는 대학교는 전국에 총 198개이다.

 

 

그러나 여전히 다른 국가에 비해 의료기관에서 근무하는 임상 간호사가 상당히 부족한 상황이다. 또한 지방의 중소병원 등은 간호사 수급난을 지속적으로 호소하고 있다.

 

2022년 간호사 면허 소지자는 약 48.1만 명이다. 이 중 의료기관 활동 간호사는 25.4만 명(52.6%)이다. 국가ㆍ지자체 간호직 공무원, 119 소방대, 장기요양시설 등 보건의료 연관기관에서 종사하는 인원을 포함한 간호사 전체 활동률*은 약 73% 수준(’20)이다. 간호사의 연령대별 재취업률 등을 고려할 때 의료현장으로 복귀할 가능성이 있는 유휴 간호사는 약 4만 명에 불과하다.

 

간호인력에 대한 중장기 수급 추계 결과, 간호사의 업무강도를 지금의 80%로 완화한다고 가정할 경우 2035년까지 간호사 5.6만 명이 부족할 전망이다.

 

현재 의료현장의 간호사 수급난 개선과 미래 수급전망 등을 고려할 때 한시적으로 간호대학 입학정원 증원과 함께 근무환경 개선을 통한 간호사 이탈 방지정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정부는 양질의 간호인력 양성, 간호사 근무환경 개선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제2차 간호인력 지원 종합대책' 을 올해 4월에 발표한 바 있다.

 

해당 대책 발표 이후 정부는 ‘간호사 교대제 개선 시범사업’을 1년 9개월 앞당겨 조기에 전면 확대(‘23.6월)하였으며, 속칭 ’PA 간호사‘ 문제에 대한 개선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진료지원인력 개선 협의체」를 구성하여(’23.6월) 7차례 회의를 개최하였다. 

 

또한, 신규간호사 채용 시 동기간 면접제를 수도권 상급종합병원 전체로 확대하는 방침을 발표(‘23.9월)하는 등 동 대책을 차질 없이 이행하고 있다.

 

제1차 회의를 주재한 전병왕 보건의료정책실장은 “이번 간호인력 전문위원회를 시작으로 과학적 근거와 사회적 합의를 바탕으로 간호인력 수급정책을 추진하겠다” 며 “정부는 '제2차 간호인력 지원 종합대책'을 착실히 이행하여 간호사 근무환경 개선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보건복지부, 간호사, 간호인력, 간호대학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