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병원장협의회, 이상운 단독 회장 체제로 새 출발

지회도 16개에서 7개로 재편…의료전달체계 확립 등 2024년 의협 총회 부의안건도 확정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3/10/31 [17:21]

병원장협의회, 이상운 단독 회장 체제로 새 출발

지회도 16개에서 7개로 재편…의료전달체계 확립 등 2024년 의협 총회 부의안건도 확정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3/10/31 [17:21]


【후생신보】  대한병원장협의회가 이상운 회장 단독 회장 체제로 새롭게 출발한다.

 

대한병원장협의회는 지난 29일 용산 드래곤시티호텔 신라홀에서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직전 이사회에서 단독 회장으로 추천된 이상운 대표 회장이 단독 회장으로 추대됐다. 임기는 2024년 1월 1일부터 2026년 12월 31일까지이다. 그동안 협의회는 9인의 공동회장 체제였다.

 

이날 정기 총회에서는 감사와 정책이사, 고문도 선출·임명됐다. 장성구 감사는 연임되었으며 강동환 부산지회장이 새롭게 감사로 선출됐다.

 

또한 신명주 명주병원 병원장은 정책이사로, 이덕규 전 심평원 조사운영실장은 고문으로 새로 임명됐다.

 

병원장협은 이날 지회 재편도 실시했다. 그간 서울 등 16개로 구성․운영되었던 지회는 서울․강원 지회, 인천 지회, 경기 지회, 부산․울산․경남․제주(부울경제) 지회, 호남 지회, 대전․충청 지회, 대구․경북 지회 등 7개 지회로 재편되어 재도약에 착수한다.

 

새롭게 단독회장으로 선출된 이상운 회장은 “병원장협이 의협 공식 산하단체로 편입된 이후 첫 임기 회장으로 선출된 것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병원장협이 의협 정기대의원총회 부의안건으로 제출하는 7개 아젠다에서 보듯 현재의 중소병원은 운영에 있어서 너무도 어려운 상황에 직면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앞으로 중소병원이 의료전달체계의 당당한 한축으로 바로 설 수 있도록 모든 힘을 다할 것”이라며 “병원장협이 의협의 산하단체로 편입된 만큼 의협을 도와 불합리한 의료 및 건강보험제도 개선에도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총회에서는 제76차 의협 정기대의원총회(2024. 4. 27~28)에 제출될 총회부의안건도 확정했다.

 

병원장협이 의협 산하단체로 편입되고 처음으로 개최되는 정기총회인 만큼, 어떤 아젠다를 총회부의안건으로 확정할지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를 진행한 결과, 최근의 중소병원의 어려운 현실을 반영하듯 ▲의료전달체계 확립 ▲토요가산제도 중소병원 확대 ▲의사면허취소법에 대한 개선 추진 ▲중소병원 입원 환자 식대 인상 추진 ▲중소병원 간호사 진료 및 수술 보조 업무 간호조무사대체 가능 추진 ▲중소병원 및 지역 수가 가산제 도입 필요 ▲대학병원 분원 개설 철회 및 저지 등 총 7개 아젠다가 제76차 의협 정기대의원총회 부의안건으로 확정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