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분당차병원, 암 다학제 진료 새 역사 개척

2년 연속 1,000 례 달성…암 다학제 진료 최고병원 자리매김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1/13 [11:46]

분당차병원, 암 다학제 진료 새 역사 개척

2년 연속 1,000 례 달성…암 다학제 진료 최고병원 자리매김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2/01/13 [11:46]

【후생신보】  차의과학대 분당차병원(원장 김재화) 암센터가 2년 연속 연 암 다학제 진료 1,000 례를 달성하는 등 다학제 진료의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다.

 

암 다학제를 통해 치료 성적은 올렸고 환자와 보호자의 만족도는 100%를 기록했다.

 

암다학제 위원장인 고광현 부원장(췌담도암)은 “국내에 다학제 진료 1,000 례를 달성한 병원은 5개 병원 정도”라며 “무엇보다 다학제 진료를 통해 환자와 보호자의 불안감이 줄었고 치료 성적이 올라간 것은 괄목할 만한 성과”라고 말했다.

 

특히 분당차병원 암 다학제 팀은 1:1 맞춤 치료 및 새로운 치료법 발굴을 통해 재발이나 전이암 등 중증 희귀, 난치암 치료 성공률도 국내 최고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분당차병원 암센터는 2016년 췌담도암에 다학제 진료를 도입했으며 한 명의 환자를 진료하는데 평균 5개 진료과 7명의 교수가 참여하며 평균 진료 시간은 30분이다.

 

환자 만족도 조사에서 100% 만족도를 보였고 재발암이나 전이암 등 중증 희귀·난치암의 치료 성공률도 높아졌다.

 

내과, 외과, 혈액종양내과, 영상의학과, 방사선종양학과 등 관련 분야의 암 전문의가 한 자리에 모여 진단부터 수술, 항암 및 방사선, 면역항암, 신약 치료 단계별로 계획을 짜고 환자맞춤형 치료를 한다.

 

실제 다학제 진료를 받은 환자들의 생존 기간이 향상 됐을 뿐 아니라 진단 당시 수술이 불가능한 3기, 4기의 환자들이 항암 치료 후 종양 크기가 작아져 수술할 수 있는 경우도 많아졌다. 이와함께 수술과 외래 일정으로 한 자리에 모이기 쉽지 않은 교수들은 점심시간과 저녁 외래 이후 시간을 택해 열정과 헌신으로 환자들을 치료하고 있다.

 

최근에는 암환우 카페와 블로그 등을 중심으로 분당차병원 암센터의 다학제 진료를 받은 환자들의 감동사연이 이어지면서 암환자들 사이에 다학제 진료에 대한 입소문이 퍼지고 있다.

 

유방암 말기 판정을 받았던 환자 A씨는 “다른 모든 병원에서 수술이 힘들다고 해서 끈을 놓고 있었는데 분당차병원 다학제 팀을 만나 다시 치료를 받게 됐고 항암 치료 후 수술까지 빠르게 받을 수 있었다”며 “지금은 믿기지 않게 암이 모두 사라진 상태라 정기 검진만 받고 있다. 보통 암센터에서 진료를 할 때는 내가 지금 어떤 상태인지 앞으로 어떤 치료를 할지, 어떻게 좋아지는지 알 길이 없어 막연하기만 했는데 분당차병원 다학제 진료를 통해 현재의 상황과 앞으로 어떤 치료를 받을 지 수술은 어떻게 할지 등을 명확하게 알 수 있어서 스스로 치료에 자신감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유방암센터 김승기 교수는 “다학제 진료는 가장 최적화된 환자 중심의 진료이면서 주치의가 환자의 치료 방향을 결정하는 데에도 가장 좋은 시스템”이라며 “여러 진료과 의료진이 모인 다학제 진료를 통해 환자 치료의 전반적인 맥락을 알 수 있다 보니 주치의로서도 최선의 방법으로 수술 할 수 있어서 치료 성적도 좋아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전홍재 암센터장(간암, 췌담도암)은 “최근 치료제가 다양해지고 신약들이 속속 나오고 있어서 기존 항암 치료제에 효과가 없었던 암에도 면역항암제 등의 새로운 치료법이 등장하는 등 다학제 진료를 통하면 생존률을 높일 수 있으므로 포기하지 말고 치료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분당차병원은 췌담도암, 간암, 대장암, 유방암, 부인암, 두경부암, 폐암, 위암, 비뇨기암, 갑상선암, 피부암, 유전암 등 모든 암 질환에 18개 진료과 전문 의료진과 다학제 전담전문 간호사가 팀을 구성해 다학제 진료를 운영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