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시내과의사회 “코로나19 방역대책 전면 개선하라”

무차별적 검사·격리 배제 및 변이 종류 따른 외래·재택 방식 전환 촉구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1/05 [15:50]

서울시내과의사회 “코로나19 방역대책 전면 개선하라”

무차별적 검사·격리 배제 및 변이 종류 따른 외래·재택 방식 전환 촉구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2/01/05 [15:50]

【후생신보】  서울시내과의사회가 정부의 코로나19 방역대책의 전면 개선을 요구하고 나섰다.

 

무차별적 검사와 격리 보다 증상유무에 따른 최소한의 PCR 검사와 고위험 확진자에 대해 초기부터 적극적인 항체치료, 변이종류에 따른 확진자의 외래 및 재택 관리 방식으로 대전환해야 한다는 것이다.

 

서울시내과의사회는 지난 4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지금도 코로나 환자가 아닌 응급환자들이 죽고, 죽어가고 있다”며 “더 이상 코로나 19 환자에 밀려 치료를 제때 받지 못해 사망하는 국민이 없도록 국민 건강권과 생명권을 지키고 방역을 핑계로 국민들에게 희생 강요를 중단하고 무차별 선별검사와 격리위주의 코로나 방역대책을 즉각 개선하라”고 요구했다.

 

서울시내과의사회는 지병으로 병원치료를 받던 40대 환자가 코로나 사태로 인해 치료가 가능한 병원을 알아보던 중 심정지가 발생해 결국 사망하고 만삭의 산모가 48시간 내에 발급한 코로나음성확인증이 없어 분만실에 들어가지 못하고 앰뷸런스에서 분만을 하는 나라가 제대로 된 나라인가라고 비판했다.

 

특히 18세 이상 2차 접종률 93%, 60세 이상 부스터 접종률 77% 이상으로 백신 접종률과 의료접근성은 전 세계 최고이며 항체치료제도 충분한 대한민국에서 이동은 119를 통해서만 가능하고 진료 및 치료도 음압시설이 있는 곳으로 한정하는 등 사실상 격리조치만 취해져 중세 한센병 환자 수준으로 확진자의 건강추구 기본권리가 크게 훼손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시내과의사회는 “언제까지 무증상 환자들의 동선을 추적하고 0.5%~1.5% 진단되는 무차별적인 PCR 검사, 무조건적이고 깜깜이식 격리방식을 언제까지 지속할 것인가”라며 “의료접근성이 세계최고인 우리나라에서는 무차별적 검사와 격리 보다 효율적인 방법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시내과의사회는 ▲증상유무에 따른 최소한 PCR 검사와 흉부엑스레이검사 실시 ▲고위험 확진자는 초기부터 적극적인 항체치료 시행 ▲변이종류에 따른 확진자의 외래 및 재택 관리 방식으로 대전환 등을 제시했다.

 

특히 매일 변하는 원칙없는 예방접종 시행령으로 일선 위탁기관에서는 접종자들에게 온갖 욕설 등 불평을 받아 번아웃 되었는데도 불구하고 정부는 모르쇠로 일관해 모든 책임을 위탁의료기관에 전가시켰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서울시내과의사회는 “정부는 더 이상 코로나 환자에 밀려 치료를 제때 받지 못하고 사망하는 국민이 없도록 국민 건강권과 생명권을 지키고 방역을 핑계로 더 이상 위탁의료기관, 자영업자, 국민들에게 희생을 강요하지 말라”며 “현재의 무차별 선별검사, 격리위주의 코로나 방역대책을 즉각 개선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