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코로나19 다중오믹스 자료 및 인체 자원 공개

코로나19 진단 및 치료제 개발에 활용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2/01/05 [09:10]

코로나19 다중오믹스 자료 및 인체 자원 공개

코로나19 진단 및 치료제 개발에 활용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2/01/05 [09:10]

【후생신보】 코로나19 확진자(300명) 및 일반인(120명) 다중오믹스 분석 결과와 임상 정보, 인체 자원을 연구목적으로 공개함으로써 질병 기전 이해, 진단 및 치료 등 통합적 연구 활성화 기대된다.

 

질병관리청(청장 정은경) 국립보건연구원(원장 권준욱)은 코로나19 확진자 다중오믹스 자료, 임상 정보와 인체 자원을 연구목적으로 3일 공개·분양한다고 밝혔다.

 

국립보건연구원은 생명 윤리적으로 적법한 동의 절차를 거쳐 코로나19 확진자 300명과 확진 이력이 없는 일반인 120명의 임상 정보와 인체 자원을 확보하였다.
  

인체자원은 혈청, 혈장, 소변, 객담, 유전체 DNA(genomic DNA), 말초혈액단핵세포(PBMC)를 수집하였다

 

코로나19 확진자 300명은 중증도에 따라서 경증(243명, 81%)은 3시점(입원 시, 입원 7일 후, 퇴원 시)에서, 중증(57명, 19%)은 최대 7시점(입원 시, 입원 7일 후, 약물 투여 전후, 퇴원 시 등)에서 인체 자원을 확보하였다.

  

중증도는 폐렴과 함께 다음 증상 중 하나가 동반되는 경우로, 호흡수 30회 이상, 산소포화도 93% 이하, 산소화 지표(PaO2/FiO2) 300mmHg 이하, 흉부 방사선 혹은 흉부 컴퓨터 단층촬영(CT)상 폐의 침윤 50% 이상 여부로 분류한다.

 

수집된 인체 자원을 활용하여 국립보건원연구원 미래의료연구부에서는 일반혈액검사, 191개의 면역 인자(사이토카인) 및 다중오믹스 자료를 생산하였으며, 전장유전체분석(WGS), 단일세포 전사체 분석(scRNA-seq), T세포/B세포 수용체 발현정보(bulk TCR/BCR RNAseq) 등 다중오믹스와 인간백혈구항원 유형(HLA typing)을 선제적으로 분석했다.

 

또한, 객담으로부터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체 정보(알파변이,  엡실론변이 등)를 확보하여 바이러스 유형과 면역 반응과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이렇게 생산된 자료는 코로나19 감염 후 인간의 면역 반응에 심도 있는 분석에 이용되어 중증도 예측, 치료제 개발에 중요한 자료가 될 것이다.

 

일반인 120명의 다중오믹스 데이터도 함께 제공하여 코로나19 확진자 대조군으로 활용이 가능하다.

 

국립보건연구원 미래의료연구부는 후속 사업을 통해서 코로나19 확진자 150명과 일반인 80명(백신 접종자 포함)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체 정보(델타변이 등)를 포함한 다중오믹스 데이터를 추가 생산하고 신속하게 공개할 예정이다.

 

코로나19 확진자 및 일반인 다중오믹스 데이터와 인체자원은 국립보건연구원 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을 통해 분양하며, 신청 접수는 2022년 1월 3일부터 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 누리집(http://www.nih.go.kr/biobank) 에서 가능하다.

 

신청한 과제는 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 분양위원회 심의를 거쳐 연구자에게 제공된다.

  

다중오믹스 데이터에 대한 상세한 정보는 코로나19 확진자 멀티오믹스 정보시스템(http://www.coda.nih.go.kr)에서 검색 가능하며, 데이터 분석은 연구자가 네트워크를 통한 원격 분석 또는 현장 방문 분석(충북 오송)으로 이루어질 예정이다.


국립보건연구원 권준욱 원장은 “코로나19 확진자 다중오믹스 데이터 및 인체자원 공개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자의 유전체, 면역기전 및 관련 연구가 활성화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코로나19, 질병관리청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