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미약품 타짐주, 中 우선 처방 목록 등재

정부 ‘일치성 평가’ 통과 따라…국내 제약사 제조 주사제 ‘최초’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3/31 [13:34]

한미약품 타짐주, 中 우선 처방 목록 등재

정부 ‘일치성 평가’ 통과 따라…국내 제약사 제조 주사제 ‘최초’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3/31 [13:34]

【후생신보】 한미약품은 자사 항생제 ‘타짐주(성분 세프타지딤, 이하 타짐)’가 중국 전역 의료기관에서 우선 처방 목록에 등재된다고 31일 밝혔다.

 

중국 정부의 고품질 인증 제도인 ‘일치성 평가’를 통과한 덕분이다. 일치성 평가란 중국 정부가 의약품 품질 향상을 목적으로 2016년에 도입한 제도로, 기존 오리지널 제품과 효능이 동일함을 입증하는 검증 시험이다.

 

이 평가를 통과하면 중국 전역에서 우선 처방 목록에 등재되는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공공의료시설인 국공립병원 공급 입찰에 참가할 수 있다. 평가에서 탈락하면 시장에서 퇴출된다.

 

중국 내 외국계 제약기업 제품 중 일치성 평가를 통과한 항생 주사제는 한미약품의 타짐이 최초이자 유일하다.

 

타짐은 한미약품의 세파 플랜트에서 제조해 중국으로 수출되고 중국 내 영업과 마케팅은 북경한미약품이 전담하고 있다.

 

현재 중국 내 세프타지딤 성분의 항생제 시장은 5,600억 원 규모다. 이 중 타짐은 작년 한해 611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중국 내 항생제 판매 회사 중 매출 2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십 수 년 간 축적한 한미의 우수 제조기술을 토대로 중국 정부의 까다로운 품질 심사 절차를 통과할 수 있게 됐다”며 “중국 정부가 공식 인증한 고품질 의약품을 통해 중국 의료진과 환자들에게 더욱 신뢰받는 한국 제약기업으로 자리잡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미약품, 타짐주, 일치성 통과, 항생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