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노보, “다이어트에 기적 없지만 치료 가능” 캠페인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1/13 [13:58]

노보, “다이어트에 기적 없지만 치료 가능” 캠페인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1/13 [13:58]

【후생신보】한국 노보 노디스크제약(사장 라나 아즈파 자파)은 비만 질환 인지도 제고를 위해 의료진 및 비만 환자들을 대상으로 ‘기적의 다이어트?’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기적의 다이어트?’ 캠페인은 비만과 비만인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바로잡고,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를 통해 노보는 비만이 단지 생활습관 만의 문제가 아닌 전문가 치료가 필요한 만성질환 임을 알리고자 노력했다.

 

이에 노보는 브로슈어를 제작, 전국 병의원에 배포했고 사내 이벤트를 통해 적극적인 홍보를 독려했다.

 

특히, 노보는 이번 캠페인 링크(http://miraclediet.co.kr/)와 함께 비만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대한비만학회와 협업을 통해 제작한 ‘체중이 알고 싶다’ 웹페이지도 공개했다.

 

회사 측은 “비만은 치료가 필요한 만성질환임에도 불구하고, 비만 환자의 78%만이 비만은 질환이라고 이야기하며, 단 35%만이 생활요법 및 약물 치료 등 전문적인 비만 치료를 위해 병원에 방문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노보 노디스크는 앞으로 혁신적인 치료제 공급은 물론 비만 치료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노보 노디스크 비만사업부는 ‘환자가 우선이다(Patient first)’라는 핵심가치 아래, 비만과 비만 관련 동반질환을 가진 환자를 위해 비만 치료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오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노보 노디스크, 비만, 다이어트, 비만학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